Z세대, 뉴스의 법칙을 다시 쓰다 SNS 뉴스가 바꾸는 세계

콘텐츠 듣기
저자 The Economist
발행일 2020.01.10
러닝타임 12분
키워드
지금, 깊이 알아야 하는 이유
(PODCAST) Z세대의 뉴스는 SNS에서 나온다.
미래의 사회와 산업을 바꿀 변화는 이미 시작되었다.


10대들은 신문이나 방송을 통해 뉴스를 접하지 않는다. 언론 기관 자체를 특별히 신뢰하거나 지지하지도 않는다. 이들에게 뉴스는 유튜브 스타나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가 업로드한 영상과 이미지 속에 있다. 물론 이런 정보는 출처가 불분명하고 오류투성이일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이들에게 지금부터 신문을 보라고 권하는 것이 해결책은 아니다. 새로운 세대의 뉴스 소비 습관은 미디어 산업의 가치를 폭발적으로 성장시키고, 대규모 시위를 촉발할 정도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무엇보다 20대 이하의 인구는 전 세계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미래를 대변하는 세대다. 이들의 방식을 이해하지 않으려는 것은 사회의 미래를 준비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오늘날 10대들이 뉴스를 만들고, 확산하고, 소비하는 방법은 미래의 국가와 산업을 결정할 것이다.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북저널리즘 팟캐스트
지금, 깊이 알아야 하는 이슈를 북저널리즘의 목소리로 알려 드립니다. 북저널리즘 팟캐스트는 에디터들이 직접 진행합니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애플 팟캐스트유튜브 채널에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저자 소개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우리를 전진하게 하는 지혜와 그 전진을 방해하는 변변치 못한 무지 사이의 맹렬한 논쟁”에 참여하기 위해 1843년에 창간되었다.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전문가들의 시각으로 분석하고 의견을 제시한다. 격조 높은 문체와 심도 있는 분석으로 유명하다.
출연자 김하나는 북저널리즘 CCO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