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관주의 vs. 진보주의 기술은 미래를 파괴하는가?

콘텐츠 듣기
저자 The Economist
발행일 2020.01.23
러닝타임 16분
키워드
지금, 깊이 알아야 하는 이유
(PODCAST) 급속도로 발전하는 기술을 두려워할 이유는 충분하다.
그러나 인류는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다.


기술은 이제 밝은 미래를 약속하는 수단이 아니라, 인류의 미래를 파괴할지도 모르는 위협으로 비판받고 있다. 소셜미디어는 사생활 침해와 거짓 선동의 도구가 되었고, 전자 상거래는 저임금 노동과 불평등의 원흉이다. 스마트폰은 사람들을 화면에 붙어 버린 좀비로 만들고 있다. 현대 인류의 삶을 구성하는 정치, 경제의 틀인 민주주의와 시장 경제가 기술로 인해 위기를 맞을지 모른다는 전망도 나온다. 인공지능 등 신기술은 권위주의 통치에 활용되거나 개인의 자유를 통제하는 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 엄청난 속도로 계산을 해내는 컴퓨터가 시장의 움직임을 예측해서 완벽하게 통제되는 사회주의 경제 시스템을 구현할 수도 있다. 이코노미스트는 기술 비관주의가 기술의 혜택은 당연시하고 단점은 과장한 오해의 결과일 수 있다고 지적한다. 다만, 더 나은 삶을 위해서는 기술이 잘못 쓰였을 경우의 비관적 전망을 들여다보고 논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북저널리즘 팟캐스트
지금, 깊이 알아야 하는 이슈를 북저널리즘의 목소리로 알려 드립니다. 북저널리즘 팟캐스트는 에디터들이 직접 진행합니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애플 팟캐스트유튜브 채널에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저자 소개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우리를 전진하게 하는 지혜와 그 전진을 방해하는 변변치 못한 무지 사이의 맹렬한 논쟁”에 참여하기 위해 1843년에 창간되었다.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전문가들의 시각으로 분석하고 의견을 제시한다. 격조 높은 문체와 심도 있는 분석으로 유명하다.
출연자 김하나는 북저널리즘 CCO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