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의사소통을 통제할 것인가 소셜 미디어와 표현의 자유

로그인
저자 The Economist(전리오 譯)
발행일 2020.10.28
리딩타임 18분
가격
전자책 3,600원
키워드
지금, 깊이 읽어야 하는 이유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표현의 자유를 통제하고 있다.
바로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같은 소셜 미디어다.


10월 14일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아들이 마약을 흡입하고 성행위를 하는 영상이 유출됐다는 기사가 보도됐다. 트위터 사용자들이 이 기사를 공유하려 하자, 기사가 유해한 것으로 확인되었기 때문에 트윗을 올릴 수 없다는 메시지가 나왔다. 같은 시각 페이스북 사용자 27억 명도 역시 뉴스 피드에서 이 기사를 볼 수 없었다. 페이스북 내에서 팩트 체크를 담당하는 사람들이 기사의 유해성을 검토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온라인에서는 어떤 발언이 허용되어야 할까. 그리고 누가 판단해야 할까. 타락한 공간을 정화하기 위해 테크 기업들은 변화를 시도하고 있지만, 이는 곧 선출되지 않은 소수의 임원들이 발언의 자유에 대한 경계를 설정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소셜 미디어의 검열과 표현의 자유를 살펴본다.

* 18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10장 분량).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원문 읽기: 1화, 2화
저자 소개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우리를 전진하게 하는 지혜와 그 전진을 방해하는 변변치 못한 무지 사이의 맹렬한 논쟁”에 참여하기 위해 1843년에 창간되었다.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전문가들의 시각으로 분석하고 의견을 제시한다. 격조 높은 문체와 심도 있는 분석으로 유명하다.
역자 전리오는 서울대학교에서 원자핵공학을 전공했다. 대학 시절 총연극회 활동을 하며 글쓰기를 시작해 장편 소설과 단행본을 출간했다. 음악, 환경, 국제 이슈에 많은 관심이 있으며 현재 소설을 쓰면서 번역을 한다.
키노트
이렇게 구성했습니다

1. 소셜 미디어가 자유로운 발언을 처리하는 방식
너무 중요해서 소수 테크 기업이 결정해선 안 되는 문제
아주 멋진 주택의 열쇠

2. 거대 테크 기업들과 발언의 자유
자기 검열과 싸우는 소셜 미디어의 고투
그 일이 일어난 방
안 된다고 말하라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람
역사는 당신을 주시하고 있다

먼저 읽어 보세요

소셜 네트워크들이 대대적인 정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페이스북은 매일 1700만 개의 계정을 비활성화하고 있다. 트위터도 지난해 하반기에 트윗 290만 개를 삭제했다. 틱톡도 올해 상반기에 1억 개가 넘는 영상을 지웠다. 유튜브는 지난 분기에만 동영상 1140만 개와 댓글 21억 건을 삭제했다. 유튜브는 폭력에 관한 자사의 가이드라인을 위배했다는 이유로 시리아 사용자들이 올리는 영상을 삭제했는데, 이 영상들은 전쟁 범죄에 대한 잠재적 증거이기도 했다. 페이스북의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는 조지타운대학교 연설에서 이렇게 말했다. “솔직히 말해서, 우리 스스로도 사람들의 발언에 관해 그렇게나 많은 중요한 결정들을 우리가 내려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에디터의 밑줄

“타락한 공간을 정화하기 위해 테크 기업들이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는 사실은, 선출되지 않는 소수의 임원들이 발언의 자유에 대한 경계를 설정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폭력을 선동하는 것이 아니라면, 정치적인 발언을 막아서는 안 된다. 정치인들이 가진 결점은 강제된 침묵보다는 시끄러운 논쟁을 통해서 드러나는 것이 더 낫다.”

“알고리즘으로 사용자들이 올리는 콘텐츠의 순위를 매기고 바람직하지 않은 내용을 조정하는 데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그들은 플랫폼이라기보다는 좀 더 출판사 같은 존재가 되어 가고 있었다.”
“어떤 발언들이 허용되어야 하는가? 그리고 누가 판단해야 하는가? 옥스퍼드대학교의 저널리즘 연구를 위한 로이터 연구소의 라스무스 닐슨은 이를 두고,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표현의 자유를 지원해 왔던 민간 인프라를 어떻게 규제할 것인가에 대한 ‘헌법적인 순간’이라고 설명한다.”

“소셜 미디어 플랫폼들이 가진 자체적인 규정들은 대부분의 정부가 가진 방침보다 엄격한 경우가 많다. ‘시민적 진실성(civic integrity)’을 방해할 수 있는 내용을 금지한다는 것은 마치 공산주의 중국의 법률처럼 들리지만, 실제로는 트위터의 관련 규정이다.”

“실리콘밸리에서 점점 보편화되고 있는 대답은 표현의 자유와 ‘파급력의 자유(freedom of reach)’를 구분하는 것이다. 즉, 게시물을 올릴 수 있게 내버려 두지만, 눈에 덜 띄게 하고 입소문도 덜 나게 만든다는 것이다.”
  • 회차
    제목
  • 1화
    소셜 미디어가 자유로운 발언을 처리하는 방식
  • 2화
    거대 테크 기업들과 발언의 자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