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대에 오른 시험 제도 학생을 평가하는 더 좋은 방법은 없을까

로그인
저자 The Economist(이재현 譯)
발행일 2020.12.02
리딩타임 9분
가격
전자책 1,800원
키워드
지금, 깊이 읽어야 하는 이유
코로나19로 시험 제도가 시험대에 올랐다.
시험 제도에는 문제가 많지만, 그 대안은 더 심각하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는 교육 현장에 혼란을 일으켰다. 학교는 폐쇄됐고, 수업과 시험은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다. 국가 차원의 대규모 시험을 강행한 나라도 있었고, 시험을 취소하는 대신 성적을 매기는 새로운 방식을 개발한 나라도 있었다. 대규모 시험이 혼란에 이토록 취약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시험의 유용성에 대한 의문이 나오고 있다. 학생들이 배운 것을 측정할 수 있는 더 나은 방법은 없을까?

* 9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6장 분량).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원문 읽기: 1화, 2화
저자 소개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우리를 전진하게 하는 지혜와 그 전진을 방해하는 변변치 못한 무지 사이의 맹렬한 논쟁”에 참여하기 위해 1843년에 창간되었다.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전문가들의 시각으로 분석하고 의견을 제시한다. 격조 높은 문체와 심도 있는 분석으로 유명하다.
역자 이재현은 서울대 외교학과를 거쳐 미국 아메리칸대 국제정치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토론 전문 교육 기업 디베이트포올에서 강의하고 있다.
키노트
이렇게 구성했습니다

1. 시험지를 제출하세요
코로나19와 시험

2. 변화의 시기를 맞은 시험 제도
학생을 평가하는 방식
시험 제도 개편의 시작

먼저 읽어 보세요

영국에서 11세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가 있다. 교사들이 학생에게 부여한 점수와 익명으로 채점된 시험 성적을 비교했는데, 교사들은 흑인 학생에게 시험 성적보다 더 낮은 점수를 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미국 뉴욕의 일부 교사들은 에세이를 쓴 학생이 비만이라고 믿도록 유도했을 때 더 낮은 점수를 줬다. 부유한 학부모들은 가난한 부모들에 비해 학생의 성적을 올리도록 교사에게 압력을 가할 가능성이 높다. 부정부패에 대한 우려는 중국과 한국의 교육에서 시험이 왜 그렇게 중요한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에디터의 밑줄

“시험에는 많은 문제가 있다. 신뢰성이 떨어지는 경우도 많다. 이스라엘의 어떤 연구는 시험 응시자의 성적이 스모그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 냈다.”

“세계적으로 가장 우수한 교육 체계를 가진 국가들은 어떤 형태로든 중대한 시험 제도를 유지하고 있고, 여기에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 다른 방식의 평가가 더 나은 경우는 드물다. 문제가 더 많은 평가 방식이 대부분이다. 만약 교사들이 학생들의 실력을 평가하게 된다면, 이미 갖고 있는 편향이 강화될 수 있다.”

“웨일스는 올해 학생들의 대면 수업 시간에 차이가 나면 공식적인 시험이 불공평해지기 때문에, 통상 16세와 18세를 대상으로 실시되는 시험을 내년에는 치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며칠 또는 몇 시간의 시험은 최소 1년 이상 지속된 교육 과정을 거친 학생의 학습 성과를 평가하기에 조잡한 방식이다. 시험은 똑똑하지만 스트레스에 취약한 학생들에게 불리하다.”

“객관적인 평가 기준이 없으면 저소득 가정의 학생들은 실제 성과보다 자신의 배경으로 인해 불이익을 당할 가능성이 크다.”

“밀리건 교수는 빅토리아주의 교육 체계에서 시험의 비중을 줄여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올해의 위기가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기회라고 주장하는 이들과는 생각을 달리한다.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이뤄지는 교육 개혁은 ‘자신을 돌볼 여유가 없는 이들’에 피해를 입힐 위험이 있다.”
  • 회차
    제목
  • 1화
    시험지를 제출하세요
  • 2화
    변화의 시기를 맞은 시험 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