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더 페이스월드 페이스북과 메타버스

미리 보기
저자 이코노미스트(전리오 譯)
에디터 소희준
발행일 2021.08.04
리딩타임 8분
가격
전자책 1,800원
키워드
지금, 깊이 읽어야 하는 이유

페이스북은 광고를 파는 소셜 미디어를 넘어 미래를 내다보고 있다.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이커머스, 그리고 메타버스다.


페이스북엔 두 개의 얼굴이 있다. 하나는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들의 견제를 받는 독점 기업이다. 다른 하나는 광고주들 입장에서 대체 불가능한 광고 플랫폼이다. 지금까지 페이스북은 소비자들을 정교하게 들여다보는 디지털 돋보기 같은 맞춤형 광고로 막대한 수익을 벌어들였다. 그러나 광고 플랫폼으로서 페이스북의 입지는 흔들리기 시작했다. 소셜 미디어 광고 시장에서 페이스북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부터 조금씩 떨어지고 있다. 독점 규제 당국의 견제를 받는 상황에선 전처럼 경쟁 업체를 인수하기도 어렵다. 페이스북이 택한 다음 전략은 이용자들이 수익을 벌어들이게 하는 크리에이터 경제, 상품 판매를 중개하는 이커머스, 그리고 메타버스다. 이런 승부수가 페이스북을 다음 단계로 나아가게 만들 수 있을까? 광고 이상의 미래를 그리는 페이스북을 들여다본다.

* 8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자 소개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우리를 전진하게 하는 지혜와 그 전진을 방해하는 변변치 못한 무지 사이의 맹렬한 논쟁”에 참여하기 위해 1843년에 창간되었다.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전문가들의 시각으로 분석하고 의견을 제시한다. 격조 높은 문체와 심도 있는 분석으로 유명하다. 

역자 전리오는 서울대학교에서 원자핵공학을 전공했다. 대학 시절 총연극회 활동을 하며 글쓰기를 시작해 장편 소설과 단행본을 출간했다. 음악, 환경, 국제 이슈에 많은 관심이 있으며 현재 소설을 쓰면서 번역을 한다.
키노트
이렇게 구성했습니다

1. 페이스북의 두 얼굴
거짓 정보와 독점
광고주의 디지털 돋보기
거대한 광고 시스템
디지털 임대료
크리에이터 경제와 온라인 스토어

2. 메타의 변형
5년 뒤의 메타버스 기업

에디터의 밑줄

“주요 서비스들은 인간의 본성을 보여주는 디지털 돋보기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엔 좋은 측면도 있고(지금과 같은 판데믹 기간에는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나쁜 측면도 있다(음모론과 엉터리 민간요법이 난무한다). 그리고 광고주들에겐 전 세계의 소비자에 초점을 맞출 수 있는 아주 놀라운 렌즈 역할을 한다.”

“페이스북은 자사 서비스에서뿐 아니라 온라인상의 거의 모든 곳에서 사용자들이 하는 일을 지켜본다. 이를 통해 특정 사용자에게 보여줄 제품을 선택하고,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이 있는지를 파악하며, 광고를 보고 난 후에 구매로 이어질 것인지를 판단한다.” 

“페이스북의 전망에 있어 더 중대한 위협은 가상 공간의 대중이 페이스북의 앱에 싫증을 느끼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면서 광고주들을 그곳으로 끌어가는 것이다. 회사의 공동 창업자이자 대표인 마크 저커버그의 뇌리 속을 오랫동안 떠나지 않고 있는 생각이기도 하다.”

“과거라면 인스타그램을 인수했던 것처럼 자신보다 규모가 작은 경쟁자들을 돈으로 샀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반독점 규제 당국이 지켜보고 있다. 페이스북은 일련의 거대한 내기에 승부를 걸고 있다. 첫 번째는 사람들이 디지털 작업을 통해 더 많은 돈을 벌게 하는 “크리에이터 경제(creator economy)”다.”

“페이스북의 두 번째 도박은 광고를 넘어 전자 상거래를 향하고 있다. 블루와 인스타그램에는 이미 120만 개의 온라인 스토어가 입점해 있다. 이로써 페이스북은 쇼피파이(Shopify)와 동일한 리그에서 경쟁하게 됐다.”

“2014년 20억 달러의 비용으로 가상현실(VR) 장비 제조사인 오큘러스(Oculus)를 인수했을 때, 많은 사람들은 저커버그가 자신을 위한 장난감을 사는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 페이스북은 VR 분야에서 다수의 업체들을 인수했다. 가장 최근에는 포트나이트(Fortnite)와 비슷한 슈팅 게임인 파퓰레이션 원(Population: One)을 만든 빅박스VR(BigBox VR)을 인수했다. 이런 행보를 통해 페이스북은 VR과 증강현실(AR) 분야의 하드웨어 플랫폼에서 영향력을 가질 수 있게 됐다.”

“저커버그의 야심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메타버스는 이미 회사 내에서 독자적인 사업 부문이 되었지만, 저커버그는 이를 단지 게임이나 몰입형 엔터테인먼트를 즐기기 위한 수단으로 바라보지 않는다. 대신 사람들이 일하며 살아가는 가상 공간으로 본다. 이것은 SF 작가인 닐 스티븐슨(Neal Stephenson)이 1992년에 “메타버스(metaverse)”라는 개념을 만든 이후로 저커버그와 같은 긱(geek)들이 늘 마음속에 품어 온 세상이다.”
코멘트

요즘 페이스북을 하는 사람이 있나. 사람은 떠나고 광고만 남았다는 것이 페이스북의 마지막 인상이었다. 광고로 몸을 불려 온 페이스북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혁신이다. 수많은 경쟁 업체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제페토에서 레벨업하고 틱톡에서 힙합댄스를 구경한 뒤 인스타그램 스토어에서 비건 아이스크림을 사는 시대다. 페이스북은 어떤 방식으로 크리에이터들의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커머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차별화된 가상공간을 만들어갈 것인가. 진부한 수익 구조에 머무를 것인가, 혹은 더 큰 세상 페이스 ‘월드’로 나아갈 것인가.
북저널리즘 에디터 이다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