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사는 도시, 선전 하드웨어의 실리콘밸리를 가다

저자 조상래
발행일 2018.05.26
리딩타임 64분
가격
디지털 콘텐츠 8,400원
(종이책은 온·오프라인 주요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키워드 #스타트업 #중국 #선전 #실리콘밸리
주요 내용
평균 연령 33세, 연평균 성장률 9퍼센트.
지금 중국에서 가장 젊고, 가장 빠른 도시 선전.


과거 선전은 선진국 제품을 모방해 저렴한 가격에 파는 ‘산자이의 천국’이었다. 그러나 현재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의 IT 기술을 토대로 혁신적인 기업이 줄줄이 탄생하는 하드웨어 창업의 메카다. 스타트업 트렌드가 제조업으로 이동하며 세계 각국 메이커의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선전의 발전은 탄탄한 제조업 인프라와 창의적인 기업 문화, 중국의 창업 정책이 시너지 효과를 낸 결과다. 저자가 지난 6년 동안 발로 뛰며 취재한 선전의 현주소를 소개한다. 제조업 도시에서 디자인 도시로, 아시아의 금융, 물류 허브로 진화하고 있는 선전의 변화상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저자 소개
스타트업 미디어이자 중화권 네트워크 플랫폼인 《플래텀》의 발행인 겸 대표이사다. 아시아 스타트업 얼라이언스(ASA) 발기인, 삼성전자 소프트웨어센터 기술 자문 위원을 역임했다. 한중 비즈니스 교류에 이바지한 공로로 2015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받았다. 중국의 ICT 분야를 연구하면서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를 비롯한 중국 유니콘 기업의 전략, 중국 산업 동향을 분석하고 있다. 저서로는 《차이나 인사이트 2018》(공저)이 있다.

키노트
이런 분들께 추천합니다
 
  • 베이징, 상하이보다 더 혁신적인 중국의 도시를 알고 싶다면
  • 텐센트 등 중국을 대표하는 혁신 기업을 낳은 도시의 정책이 궁금하다면
  • 스타트업 육성 및 지원 방안을 고민하는 전문가라면
  • 하드웨어 스타트업에 필요한 인프라가 궁금하다면
  • 변화한 중국의 새로운 일상을 알고 싶다면

지금, 깊이 읽어야 하는 이유

중국의 기술 혁신을 주도하는 텐센트, 세계 최대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 테슬라와 전기차 시장의 선두 자리를 다투는 비야디(BYD), 드론 시장의 70퍼센트를 점유한 DJI 등 중국 대표 기업의 본사가 있는 곳은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가 아닌 선전이다.

한국이 새로운 기술 앞에서 머뭇거리는 동안, 중국 선전은 핀테크와 공유 경제 서비스를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미래 도시로 탈바꿈했다. 자율 주행 버스가 도심을 달리고, 현금 지불 대신 모바일 결제로 생활한다. 로봇이 만들어 주는 음료를 마시고, 자전거부터 농구공까지 사지 않고 빌려 쓴다. 선전은 동시대 중국에서도 가장 먼저 새로운 기술을 접할 수 있는 혁신의 시범 무대다.

에디터의 밑줄 

“선전은 중국 정부가 제조업 혁신을 선언한 지금 가장 주목해야 할 도시다.”

“메이커 정신을 기반으로 선전을, 나아가 중국을 대표하는 하드웨어 기업들이 탄생하고 있다.”

“중국인들은 산자이를 단순히 모조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산자이는 글로벌 브랜드에 대항하는 중국 무명 브랜드의 반란을 뜻하는 긍정적인 말로 쓰인다.”

“이제 선전은 하드웨어라는 튼튼한 몸체 위에 문화와 디자인이라는 외피를 덧입는 형태로 변모하고 있다. 내외공을 겸비한 고수의 출두가 얼마 남지 않았다.”
  • 회차
    제목
  • 1화
  • 2화
    흑묘백묘론의 발상지
  • 3화
    “선전과 함께 만드세요”
  • 4화
    금융, 물류 허브로의 진화를 꿈꾸며
  • 5화
    산자이 천국에서 하드웨어 메카로
  • 6화
    제조 스타트업이 꿈꾸는 모든 것이 있다
  • 7화
    ‘대륙의 실수’에서 ‘대륙의 실력’으로
  • 8화
    스마트폰으로 군밤을 사는 도시
  • 9화
    20대에 사장이 못 되면 대장부가 아니다
  • 10화
    중국식의 창업 정책이 있다
  • 11화
    에필로그; 스타트업의 기본은 실패다
  • 12화
  • 13화
    저자 인터뷰; 중국의 미래는 선전에 있다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67 2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