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독자를 찾아서 대중 소멸의 시대, 저널리즘 비즈니스

저자 이성규
발행일 2018.07.14
리딩타임 65분
가격
디지털 콘텐츠 8,400원
(종이책은 온·오프라인 주요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키워드 #저널리즘 #기술 #비즈니스 #뉴스 #미디어
주요 내용
저널리즘의 생존은 기술과 비즈니스의 결합에 달려 있다.
디지털 시대의 독자는 대중이 아니라 네트워크로 연결된 개인이다.


끊임없이 진화하는 디지털 환경에서 독자들은 전통적인 방식으로 공급되는 일방적 저널리즘을 더 이상 원하지 않는다. 저널리즘은 단순히 뉴스 포맷을 바꾸는 수준을 넘어 본질을 재정립하는 차원의 변화에 나서야 한다. 블록체인과 AI 스피커, 소프트웨어 판매와 쇼핑몰 개설 등 그동안 상상하지 못했던 기술과 수익 모델이 어떻게 저널리즘의 혁신으로 이어질 수 있는지 살펴본다. 저널리즘이 기술, 비즈니스와 결합할 때, 잃어버린 독자를 되찾을 수 있다.
저자 소개

뉴미디어 비평가이자 연구자. 오마이뉴스와 다음커뮤니케이션, 태터앤미디어에서 시민 저널리즘을 기획했다. 매일경제신문 편집국 모바일부 연구원으로 태블릿PC 기반의 모바일 뉴스 서비스 개발에 참여했다. IT 전문 미디어 블로터에서는 미디어랩을 이끌며 데이터 기반의 콘텐츠 전략을 추진했다. 현재는 미디어 전문 액셀러레이터인 메디아티에서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고 있다. 서울과학기술대에서 뉴스 미디어와 테크놀로지의 관계를 연구하며 박사 학위를 준비 중이다.

키노트
이런 분들께 추천합니다
 
  • 변화하는 대중과 콘텐츠 소비 환경이 궁금하다면
  • 새로운 기술이 어떻게 저널리즘과 결합하는지 알고 싶다면
  • 해외 언론의 저널리즘 혁신 사례가 궁금하다면
  • 혁신을 꿈꾸는 현직 언론인이라면
  • 언론인이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면

지금, 깊이 읽어야 하는 이유

위기와 혁신은 저널리즘을 논할 때 가장 많이 언급되는 단어다. 저널리즘을 둘러싼 모든 것이 변하고 있고, 이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는 미디어는 고꾸라지고 있다.

독자들은 더 이상 획일적인 대중이 아니다. 디지털 세계에서 연결되어 있을 때 나타났다가 분산되면서 사라지는 독자는 각자에게 필요한 맞춤형 정보를 요구하고 있다. 새로운 독자들과 대화하기 위해서는 저널리즘 또한 전통적인 역할론에서 벗어나 경계를 확장해야 한다. 워싱턴포스트가 소프트웨어를 팔고, 버즈피드가 제품을 만들어 파는 이유다.

저널리즘의 생존은 기술과 비즈니스의 결합에 달려 있다. 결합의 중심에는 독자가 있어야 한다. 저자는 AI부터 블록체인까지 여러 가지 최신 기술들을 소개하면서도 독자의 입장을 놓치지 않는다. 저널리즘 혁신을 위해서는 겉으로 보이는 파격적인 시도보다 사용자 경험에 대한 이해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목차

1화. 프롤로그; 다시 쓰는 저널리즘

2화. 대중의 소멸과 대중 매체의 종말
대중에서 점멸하는 개인으로
알고리즘, 연결 혹은 단절의 기술
알고리즘의 미디어 권력
데이터 전쟁과 저널리즘의 위기

3화. 사라진 독자를 찾아서
뉴스는 상품인가 서비스인가
서비스로서의 저널리즘
대량 맞춤 사회의 버티컬 미디어

4화. 뉴스를 위한 아이팟이 등장할까
인터랙티브 저널리즘
오디오 퍼스트 시대
뉴스, 소프트웨어, 하드웨어의 3층 레이어
블록체인이 바꾸는 광고 생태계

5화. 장사하는 미디어
저널리즘 수익 모델과 사용자 경험
소프트웨어를 파는 신문사; 워싱턴포스트
물건 파는 언론사; 버즈피드
우리 기사를 베껴라; 프로퍼블리카
쓰고 싶은 기사에서 읽고 싶은 기사로; 악시오스

6화. 뉴스와 서비스는 갈등하지 않는다
회의적인 수용자의 등장과 기자의 과제
대화하는 저널리즘
저널리즘, 기술, 비즈니스의 결합

7화. 북저널리즘 인사이드; 뉴스의 경쟁자는 누구인가

에디터의 밑줄

“엘리트의 대척점에 서 있던 과거의 대중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균질적이고 획일적인 집단으로서의 대중도 없다. 견해와 개성을 지닌 개인이 존재하고 이들이 네트워크로 연결돼 있으며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일으킨다.”

“뉴스는 분명 AI 스피커 시대에도 살아남을 것이고 오히려 더 많이 소비될 것이다. 하지만 소비되는 콘텐츠는 AI 스피커가 설치되는 시간과 공간의 맥락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부엌에서 요리할 때 듣고 싶은 정보와 침실에서 자기 전에 기대하는 정보는 당연히 다르다.”

“언론사는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진화할 수밖에 없다. 기사를 생산하고 관리하며 유통하고 발행하는 전 과정이 소프트웨어에 의해 제어되기 때문이다.”

“짐 반더하이(Jim Vandehei)는 창의적인 기업이라면 독자들이 더 현명하게, 더 편안하고 즐겁게 살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해 기자들은 쓰고 싶은 글쓰기를 멈추고 독자들이 읽고 싶어 하는 방식의 글쓰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 미디어 환경에서 저널리즘은 강의가 아니라 대화로 정의돼야 한다. 강의가 일방향성을 상징한다면 대화는 인터넷으로 파생된 기술적 조건의 특성을 상징한다.”
리뷰
몇 가지 사례만 들춰 봐도 저자의 말에 수긍이 간다. 광장의 촛불 시민은 탄핵 이후 흩어졌다. 목표를 이룬 개인들이 저마다 점등 스위치를 끄고 돌아간 것이다. 이후 탄핵 국면과 같은 규모의 목소리는 없었다. 허나 그만큼 강렬하지는 않지만 여기저기서 집단을 이루었던 점멸하는 개인들을 보았다.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이다. (...) 대중이 아닌 '점멸하는 개인'이라 칭한 저자의 말대로 각각의 개인은 전혀 균질하지 않다. 과거 아무리 한 마음 한 뜻으로 점등 스위치를 켰어도 그때의 개인들이 다른 이슈에도 마찬가지로 동참하리라는 보장이 없다.
오마이뉴스

저자는 저널리즘이 ‘소비자’와 ‘시민’을 나눠 생각하지 말고 ‘수용자’와의 새로운 관계성을 찾는 데 노력할 것을 당부한다. 저널리즘 혁신을 위해선 겉으로 보이는 파격적 시도보다 사용자 경험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얘기다. 미디어는 다양하게 분화된 개인을 상대해야 하므로 개인의 경험과 사회의 구조를 바꿔 놓는 기술을 이해할 줄 알아야 한다.
더스쿠프

위기에 처한 저널리즘을 구하기 위해 언론사들은 조금 더 적극적으로 사용자를 이해할 필요가 있다. 이것은 단지 기술적 변화에 따른 사용 양상이나 트렌디한 콘텐츠 형태를 가리키는 것이 아니다. 어떤 사용자에게 어떤 정보를 어떤 방식으로 제공할 것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이해에 관한 것이다. 이 질문에 답을 하게 되면 저널리즘이 플랫폼을 만드는 것도, 하드웨어를 파는 것도, 오디오 콘텐츠에 집중하는 것도, 콘텐츠와 관련된 잡화를 파는 것도 어색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브런치 아이디 kno*******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67 2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