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의 사유화와 디지털 불로소득 구글과 페이스북의 상품은 당신입니다

저자 이항우
발행일 2018.07.25
리딩타임 13분
가격
디지털 콘텐츠 3,600원
키워드 #불로소득 #공정 #분배 #플랫폼 #비즈니스
주요 내용
우리는 오늘도 페이스북과 구글을 위해 노동했다.
이용자들의 활동에 가격을 매기고 있는 플랫폼 기업의 불로소득.


구글, 페이스북으로 대표되는 플랫폼 기업은 이용자들의 일상적인 감정 표출을 통해 막대한 광고 수익을 얻고 있다. 이용자의 ‘좋아요’, 댓글, 게시물, 검색 내역은 맞춤형 광고를 위한 자료이자 광고가 붙을 자리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광고주에게 광고를 게시할 자리를 빌려줄 뿐, 콘텐츠 생산에 참여하지 않고 광고 수익을 얻는다. 디지털 시대의 불로소득이다. 플랫폼 기업이 불로소득을 얻는 구조를 분석하고 분배의 공정함을 논한다.

13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8장 분량)
저자 소개
충북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뉴욕 주립대(버팔로)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로 정보 사회학을 연구해 왔다. 주요 저서로는 《정동 자본주의와 자유노동의 보상: 독점 지대, 4차 산업, 그리고 보편적 기본소득》, 《보수의 이념 과잉, 진보의 정치 빈곤: 한국 사회정치 담론구조와 전략(2000~2015)》, 《클릭의 사회학: 페이스북에서 위키피디아까지 디지털 민주주의 깊이 읽기》가 있다. 역서로는 《현대 사회정치 이론》이 있다.
키노트
이런 분들께 추천합니다
 
  • 나를 너무 잘 알고 있는 맞춤형 광고에 놀란 적이 있다면 
  • 구글과 페이스북이 수익을 얻는 방식이 궁금하다면
  • 온라인 활동에 대한 보상의 공정성에 의문을 갖고 있다면
  • 달라지고 있는 산업의 구조를 알고 싶다면

지금, 깊이 읽어야 할 이유

구글과 페이스북 같은 플랫폼 기업들은 광고주에게 광고가 들어갈 자리를 빌려주면서 임대 수익을 얻는다. 광고주가 플랫폼에 비용을 지불하는 이유는 그곳에 이용자들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공들여 올린 게시물, 감정을 표현한 댓글, 검색창에 입력한 검색어는 모두 경제적 가치를 생산하고 있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그 가치는 플랫폼 기업의 수익이 된다. 저자는 플랫폼 기업의 수익을 불로소득이라고 규정하면서 소득 분배 구조의 공정성에 대해 생각해 보자고 제안한다.

목차
 
  • 페이스북과 구글이 판매하는 것
  • 상품이 되는 감정, 정동
  • 독보적인 우월함, 독점 지대
  • 알고리즘, 인구를 집중시키다
  • 인터넷 플랫폼과 불로소득
  • 구글세(Google Tax)를 넘어
  • 블록체인과 암호 화폐, 분배의 가능성

에디터의 밑줄 

“웹 사이트를 방문하고, 읽고, 연결하고, 만들고, 검색하고, 글과 사진과 동영상을 올리고, 친구와 대화하고, 새로운 친구를 사귀고, 친구 관계를 관리하는 등의 모든 활동은 경제적 가치를 생산한다. 그리고 그 수익은 플랫폼 기업에게 돌아간다.”

“이용자들의 자유로운 검색 활동과 감정 표출이 바로 구글이 광고주에게 판매하는 상품이다.”

“구글과 페이스북이 이용자들의 정동을 사유화함으로써 얻는 수익은 지대다. 플랫폼의 소유자인 기업은 가치 생산에 참여하지 않고도 수익을 얻는다.”

“간혹 제기되는 플랫폼 기업에 대한 비판은 기업이 관리하는 사용자 데이터의 프라이버시 문제에만 머무를 뿐, 불로소득이라는 측면을 지적하는 경우는 드물다.”

“구글과 페이스북을 포함한 많은 다국적 기업들은 이처럼 국제 세금 체제의 맹점을 활용하여 막대한 세금을 회피하고 있다. 이는 비록 불법적인 것은 아닐지라도 공정한 것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67 2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