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4.0 독일이 구상하는 ‘좋은 노동’

저자 이명호
발행일 2018.05.09
리딩타임 69분
가격
디지털 에디션 8,400원
(종이책은 온·오프라인 주요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키워드 #일 #AI #정책 #라이프 #유럽
지금, 깊이 읽어야 하는 이유
노동을 신성한 소명으로 여기는 독일.
독일의 고민을 통해 한국 노동의 미래를 내다본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독일은 노동의 역할을 새롭게 모색하고 있다. 2017년 독일 정부는 직업 세계와 노동 시장에서 일어나는 변화와 대응 전략, 사회적 논의 결과를 담은 《노동 4.0 백서》를 발간했다. 디지털화되는 사회 변동 속에서 ‘좋은 노동’이라는 이상은 어떻게 유지되고 강화될 수 있을까. 우리도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는 독일의 방식을 배울 필요가 있다. 국민 100퍼센트의 노동을 달성하려는 독일의 고민을 통해 일과 사회의 미래를 고찰한다.
저자 소개
이명호는 민간 싱크탱크인 창조경제연구회 상임이사를 거쳐 재단법인 여시재 선임연구위원으로 일하고 있다. 디지털 사회, 과학 기술, 미래 산업, 미래 도시, 혁신 생태계, 디지털 문명 등을 연구하고 있으며, 미래학회 이사를 겸하고 있다.

키노트
이렇게 구성했습니다
 
1화. 프롤로그; 기본소득을 논의하지 않는 독일

2화. 노동의 변화
디지털 전환에서 시작된 4차 산업혁명
독일의 인더스트리 4.0과 노동 4.0
《노동 4.0 백서》 서문

3화. 《노동 4.0 백서》가 말하는 것-1
독일 및 글로벌 노동 환경의 변화
노동 인식의 변화
직업 세계의 변화

4화. 《노동 4.0 백서》가 말하는 것-2
좋은 노동을 위한 질문
노동 4.0의 비전
노동의 실험

5화. 우리의 노동
이렇게 시작하자
노동 유연성
전략적·근본적 사고

6화. 다가올 미래
미래 사회 시나리오; 갈등과 다양성
미래학 관점에서 바라보자
혁신의 리더십

7화. 북저널리즘 인사이드; 4.0 시대의 경계
 
먼저 읽어 보세요
 
최근 몇 년간 한국 사회에서 가장 많이 회자된 ‘4차 산업혁명’이라는 개념은 독일 정부가 추진한 인더스트리 4.0(Industrie 4.0)에 기원을 둔다. 독일은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감소와 제조 경쟁력을 위협하는 미국 주도의 디지털화에 대응해 국가적 전략으로 인더스트리 4.0을 추진하고 있다. 인더스트리 4.0을 성공시키기 위해 독일 사용자와 노동자, 이해관계자들이 2년에 걸쳐 논의한 결과물이 바로 《노동 4.0 백서(Weissbuch Arbeiten 4.0)》다. 백서는 직업 세계, 노동 시장에서 일어나는 변화와 그것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결과를 다루고 있다. 디지털화되는 사회 변동 속에서 ‘좋은 노동’이라는 이상을 강화하는 방법을 모색한다.
 
에디터의 밑줄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준비는 디지털 시대의 산업과 노동에 대한 사회적 컨센서스를 마련하는 노력에서부터 시작돼야 할 것이다.”

“전일제와 파트타임제, 취업과 가정생활에 의한 경력 단절, 고용 노동과 자영업을 나누는 경계선이 흐려지고 있다. ‘무정형(無定形) 노동’이 새로운 표준이 되고 있다.”

“사회적 협력, 소통, 다문화 이해, 창의적 사고 및 추상적 사고, 신속한 정보 처리 및 정보 선별 능력과 디지털 문해력은 노동 시장에서의 성공을 위해 필수적이다.”

“노동 시간, 노동 공간의 유연성이 커지는 디지털화의 특성을 고려할 때 노동자들이 일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심신의 건강을 스스로 지킬 수 있는 역량을 키워야 한다.”

“한국 노동의 미래에 대한 전략은 우리의 생태계에 맞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 이제는 우리의 시각에서 본격적 논의가 필요하다.”
코멘트
4차 산업혁명과 별개로 노동의 본질에 관해 깊이 생각하게끔 해준 콘텐츠다. 노동에 대한 독일의 고민은 끝나지 않았다. 우리 역시 노동에 대해 고민한다. 하지만 더 깊이, 나아가 좋은 노동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북저널리즘 에디터 진형록
 
노사 갈등이 이슈가 될 때마다 등장하는 사례가 독일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노동을 두고 2년에 걸쳐 독일이 국가적으로 논의한 노동 4.0 백서를 낱낱이 분석했다. 사회적 합의에 다가가지 못하고 있는 한국 노동의 미래를 바라보는 저자의 우려 섞인 시선에 깊이 공감한다.
북저널리즘 COO 허설
Close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67 2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