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3일 사회
설문: 표현의 자유, 어디까지 허용해야 할까?
웹툰의 선정성과 여성 혐오가 논란이 되고 있다. 웹툰 작가 기안84가 네이버에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이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이자, 동료 작가 주호민은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며 표현의 자유를 옹호했다.

핵심 요약: 여성 혐오냐, 표현의 자유냐. 웹툰의 내용을 둘러싸고 논쟁이 뜨겁다. 만화는 만화일 뿐이라며 표현의 자유를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과, 혐오의 자유까지 인정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충돌하고 있다.

설문: 웹툰 속 혐오 표현, 어디까지 허용해야 할까?
70%
30%
비회원은 투표 결과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투표를 원하시면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을 해주세요.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웹툰: 국내 웹툰 시장 규모가 올해 1조 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한국의 대표 콘텐츠로 자리 잡았지만, 선정성과 여성 혐오 논란이 되풀이되고 있다.
  • 웹툰 작가 기안84가 네이버에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이 문제가 됐다. 무능한 여성이 남자 상사와 성관계를 맺고 정직원에 채용된 듯한 상황이 연출됐다. 여성 혐오 지적이 일자 작가는 해당 장면을 수정하고 사과문을 냈다.
  • ‘헬퍼2: 킬베로스’도 선정성 논란이 일었다. 이 웹툰에는 강간, 불법 촬영, 아동 성 착취 장면이 예사로 등장한다. 18세 등급임을 감안해도 참기 힘들 정도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작가는 사과문을 내고 휴재를 선언했다.
  • 작가들의 사과로 논란이 가라앉는 듯했지만, 주호민의 발언이 불을 다시 지폈다. 영화 〈신과 함께〉의 원작자인 웹툰 작가 주호민은 “과거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지만 이제는 시민이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표현의 자유, 어디까지 허용해야 할까: 이번 논란을 단순히 일부 작가의 문제로만 한정해서는 안 된다. 웹툰의 위상이 커진 만큼 웹툰 내 표현의 자유를 어디까지 허용해야 할지에 대한 공론의 장으로 삼아야 한다.
  • 현재 웹툰은 국가의 검열을 받지 않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한국만화가협회에 웹툰 규제를 맡겨 왔다. 협회 내 심의 기구가 자율적으로 웹툰을 조사해서 문제가 있을 경우 내용 수정 등 권고 조치를 내리지만 강제성은 없다.
  • 이번에 문제가 된 작품과 작가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표현의 자유가 혐오할 자유까지 포함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차별과 혐오 문제에 대한 사회적 눈높이가 높아진 만큼 보다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 한편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헬퍼2: 킬베로스’의 경우 애초 18세 등급이라 문제될 것이 없고, 만화는 만화일 뿐이라는 것이다. 외부에서 작품에 개입한다면 창작의 자유를 억압하던 군사 독재 시절의 검열과 다를 것이 없다는 주장이다. 

자유는 어떻게 해악이 되는가: 뉴욕대 로스쿨에서 법·정치철학을 가르치는 제러미 월드론은 말할 권리가 있다면 막을 권리도 있다고 주장한다. 혐오 표현을 규제해야 한다는 뜻이다. 표현의 자유가 한 사람에게 불쾌감을 주는 데 그치지 않고, 그 사람이 속한 집단을 공격하고, 공공의 선(善)을 파괴한다면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관련 주제 읽기: 불안한 사냥꾼의 사회 ― 우리는 왜 서로를 혐오하는가
2020년 7월 1일 사회
웹툰 공무원, 14년 만에 퇴근합니다
14년 동안 한 번도 지각은 없었다. 국내 최장수 웹툰인 조석 작가의 ‘마음의 소리’가 1229화를 끝으로 14년 만에 막을 내렸다. 조석 작가는 6월 30일 마지막 화에서 “이제 다 그렸다는 마음으로 마칠 수 있어서 운이 좋았다”며 독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핵심 요약: 누적 조회 수 70억 건, 누적 댓글 수 1500만 건. 마음의 소리가 세운 기록이다. 마음의 소리는 출판 만화, 드라마로도 제작돼 인기를 끌었다. 조석은 웹툰 스타 작가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병맛’의 미학: 마음의 소리는 ‘병맛’ 코드 창시자다. 평범한 일상 속 병맛 개그는 ‘현웃’을 터뜨리게 한다.
  • 주인공은 작가 조석이다. 조석과 가족들의 일상이 소재다. 싱글이었던 조석이 여자 친구 애봉이와 결혼을 하고 두 딸 율봉이, 휘봉이를 키우는 내용이 차례로 등장했다. 앞머리를 한쪽으로 고고하게 늘어뜨린 반려견 ‘센세이션’은 세상을 떠났다. 독자들도 함께 성장했다. 고등학교 때부터 마음의 소리를 보기 시작해 지금은 5살 아들도 같이 본다는 독자 댓글이 있다.
  • 신드롬급 인기 비결은 일상 속 ‘병맛’ 코드다. 마음의 소리는 개그 ‘짤’ 최다 지분 보유 만화로 불린다. ‘차도남(차가운 도시 남자)’, ‘못생긴 건 좀 괜찮아?’, ‘엉엉 날 가져요’, ‘끝판왕’ 등 알 만한 유행어들이 줄줄이 나왔다. 전투 경찰 시절 날아오는 병을 보고 ‘멸치액젓’을 외쳤던 레전드 에피소드처럼, 평범함 속 예상할 수 없는 독특함이 매력이다.

웹툰계 유재석: 마음의 소리가 ‘웹툰 전원일기’가 되기까지는 조석의 성실함이 큰 역할을 했다.
  • 그는 마감 시간을 칼같이 지키는 걸로 유명하다. 허리가 아플 때는 종이로 캐릭터 인형을 만들고 사진을 찍어서 스토리를 이어 갔고, 컴퓨터가 고장 나면 공책에 손으로 그린 만화를 올렸다. 심지어 마감을 지키기 위해 결혼식까지 미뤘다.
  • 그가 무한 아이디어의 원천으로 꼽은 것도 ‘성실성’이다. 인터뷰에서 “내가 굉장히 독창적이고 그런 건 아니다. 천재라서 척척 이야기가 나오는 과도 아니고, 다만 남들보단 좀 더 성실한 거 같다”고 말했다.

웹툰 시대 하드캐리: 한국 웹툰은 조석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네이버 웹툰을 성장시켰을 뿐 아니라 K-웹툰의 글로벌 경쟁력을 끌어올렸다.
  • 2006년 7월, 걸음마 시절의 네이버 ‘도전 만화’ 코너는 조석의 등장으로 신인 작가 대표 등용문이 됐다. 마음의 소리는 2017년 대한민국 만화대상 대상을 받았고 드라마와 책, 게임으로도 만들어졌다. 웹 드라마는 중국에서 1억 900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조석의 중국 팬 사인회에는 5만 명 넘는 팬들이 찾아왔다.
  • 2019년 12월, 네이버 웹툰의 북미 이용자는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9월 기준 네이버 웹툰 연재 작가의 62퍼센트가 연 1억 원 이상의 수익을 올린다. ‘만화를 그리면 굶는다’는 말은 옛말이 됐다. 제2의 조석을 꿈꾸는 지망생들도 꾸준히 늘고 있다.

퇴근이지 퇴직은 아닙니다: 마지막 화가 공개되자마자 4만 개에 가까운 댓글이 달렸다. 조석은 “눈치 없이 절절하게 굿바이 하지 말라, 그러다 못 돌아오면 어떡하냐”고 농담 섞인 인사를 했다. 독자들은 일상의 일부가 되다시피 한 14년의 ‘정주행’ 추억을 댓글에 남기며 그의 새로운 작품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