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4일 사회
한국의 힙을 느끼세요
‘이 세상 흥이 아니다’. 우리나라 관광 홍보 영상이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퓨전 국악 밴드 이날치, 댄스 컴퍼니 앰비규어스가 참여한 홍보 영상 3편의 유튜브 조회 수가 23일 기준 7000만 회를 넘었다. 서울, 부산, 전주 영상이 공개됐고, 이달 안에 목포, 강릉, 안동 영상도 공개된다.

핵심 요약: 영상의 핵심은 ‘힙’한 비트가 더해진 전통 음악과 중독성 있는 춤이다. 기존 홍보 영상에서 흔히 봤던 자연 경관, 전통 음식, 유명 스타들은 없다. 공익 광고의 틀에서 벗어나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자는 취지다. 글로벌 PR의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여기가 힙의 나라입니까: 이번 홍보 영상은 잔잔한 음악과 한국의 자연환경, 발전상이 차례로 나오는 기존 공식을 완전히 깼다.
  • 영상에서 빨간 정장, 조선군 모자와 갓을 쓴 사람들이 청와대, 서울 자하문 터널을 지난다. 물안경과 수영모에 검은 정장을 차려입고 부산 광안리 해변도 거닌다. 이들은 명소를 누비며 판소리에 맞춰 중독성 있는 댄스를 춘다. 절에서 빗질하던 스님도 함께 춤춘다. 누가 쳐다보거나, 앞질러 지나가도 말없이 춤만 추는 모습이 1분 40초짜리 영상의 전부다.
  • 배경 음악은 ‘요즘 노래’로 불리는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이다. 이날치는 판소리 ‘수궁가’ 등 국악을 현대 음악으로 재해석해 인기를 얻고 있다. 한국인에게는 의외성을, 외국인에게는 이색적인 감상을 느끼게 했다는 평가다. “전통 음악이 이렇게 힙한 민족이 있을까”, “광고인데 자꾸 보게 된다”는 반응이 대다수다. ‘커버 댄스’, ‘리액션 영상’까지 등장했다.
  • 공식을 따르지 않은 점이 유효했다. 한국관광공사는 앞서 송중기, 엑소와 같은 한류 스타를 앞세워 광고를 만들었지만 세계적인 인기를 끌지는 못했다. 빌딩 숲 속 시민들의 미소, 외국인이 배낭 메고 고궁을 거니는 ‘필수 요소’도 모두 빠졌다. 대신 글로벌 콘텐츠가 됐다. 목포, 강릉, 안동 편이 완성되면 6개 도시 춤을 따라 하는 챌린지가 진행될 예정이다.

랜선 홍보의 진화: 기존 홍보 영상이 지닌 따분한 룰과 이미지를 벗어나려는 노력은 각국에서 진행되고 있다.
  • 저는 태국이 싫어요: 영상 속 영국 남성이 여권과 지갑이 든 가방을 도둑맞은 뒤 태국이 싫다고 절규한다. 하지만 태국인들의 도움을 받아 가방을 찾고, 이내 태국의 아름다운 풍경에 빠지게 된다. 군부 쿠데타로 관광 산업이 위기에 처하자 태국 관광청이 만든 영상으로 큰 화제가 됐다.
  • 랜선 여행 오세요: 영국 관광청은 자전거를 타고 런던을 한 바퀴 돌아보는 것 같은 360도 VR 영상을 공개했다. 스위스는 ‘꿈은 지금, 여행은 나중에’라는 모토로 산악 마라톤을 생생하게 소개하는 영상 캠페인을 하고 있다. 체코도 ‘집에서 만나는 체코’를 테마로 생생한 VR 투어를 진행한다. 
  • 스타 대신 크리에이터: 말레이시아는 우리나라 파워 유튜버와 협업해 홍보 콘텐츠를 만든다. 딱딱한 소개가 아니라 문화, 음식, 여행지, 라이프 스타일 등을 다뤄 인기다. 로스앤젤레스 관광청도 유튜버 ‘영국 남자’와 체험기 형식의 영상을 만들었다.

꼭, 다시 만나요: 코로나로 관광이 멈춘 시대, 랜선을 통해 브랜드를 알리는 일은 개별 국가에도 중요한 과제가 됐다. 여행이 돌아왔을 때 꼭 가보고 싶은 나라, 도시, 장소가 되기 위한 새로운 실험과 시도는 계속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