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 19일 경제
다시, 라디오의 시대
1970~1980년대 인기를 누렸던 ‘라디오 영화’가 다시 등장했다. 네이버는 18일 이제훈, 김동욱, 강소라 등 스타들이 주연을 맡은 유명 웹툰과 소설 원작의 오디오 시네마 세 편을 공개했다.

핵심 요약: 콘텐츠 시장이 다시 오디오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최근 네이버, 스포티파이, 트위터 등 IT 공룡들이 오디오 콘텐츠 개발과 관련 기업 인수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오디오 콘텐츠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유료 기사 전문은 프라임 멤버만 읽을 수 있습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지금 깊이 읽어야 할 다양한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동시에 지적이고 지속 가능한 저널리즘을 지지하는 방법입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 북저널리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매주 업데이트되는 새 콘텐츠를 만나 보세요. 오직 북저널리즘에서만 읽을 수 있습니다.
  • 뉴스, 오디오북, 스타트업 플레이북, 뉴룰스 등 프라임 전용 콘텐츠, 프라임 멤버의 지적 여정을 돕는 일대일 컨시어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온·오프라인으로 에디터와 저자, 다른 멤버들을 만나고 토론할 수 있습니다. 북저널리즘이 개최하는 여러 모임에 우선 초대 및 할인 혜택을 드립니다.

프라임 가입하기: 젊은 혁신가를 위한 콘텐츠 커뮤니티 가입하기
2020년 5월 25일 정치, 경제
‘넷플릭스법’ 통과로 달라지는 것
SK브로드밴드 등 인터넷망 제공 기업이 넷플릭스 등 콘텐츠 스트리밍 기업에 트래픽 비용을 부과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은 콘텐츠 제공 기업에 대한 망 품질 관리 의무를 부과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핵심 요약: 법안은 ‘넷플릭스 무임승차 방지법’으로 불린다. 국내 망 사업자들은 대용량 고화질 콘텐츠를 스트리밍하는 넷플릭스 등 글로벌 콘텐츠 사업자들이 인터넷 관리 비용을 내지 않고 무임승차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넷플릭스 측은 인터넷망을 공공재로 보고 콘텐츠의 종류에 따른 비용 부과 등의 차별을 해서는 안 된다는 ‘망 중립성(network neutrality)’ 원칙을 들어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유료 기사 전문은 프라임 멤버만 읽을 수 있습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지금 깊이 읽어야 할 다양한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동시에 지적이고 지속 가능한 저널리즘을 지지하는 방법입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 북저널리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매주 업데이트되는 새 콘텐츠를 만나 보세요. 오직 북저널리즘에서만 읽을 수 있습니다.
  • 뉴스, 오디오북, 스타트업 플레이북, 뉴룰스 등 프라임 전용 콘텐츠, 프라임 멤버의 지적 여정을 돕는 일대일 컨시어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온·오프라인으로 에디터와 저자, 다른 멤버들을 만나고 토론할 수 있습니다. 북저널리즘이 개최하는 여러 모임에 우선 초대 및 할인 혜택을 드립니다.

프라임 가입하기: 젊은 혁신가를 위한 콘텐츠 커뮤니티 가입하기
2020년 4월 23일 경제
야, 나도 넷플릭스 가입했어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가 2020년 1분기 역대 최대 규모인 약 1600만 명의 신규 가입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당초 전망치인 700만 명의 두 배가 넘는 고객을 확보하면서 넷플릭스의 총 가입자 수는 1억 8290만 명으로 늘었다.

핵심 요약: 코로나19 사태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넷플릭스 등 콘텐츠 스트리밍 기업의 이용이 크게 늘었다. 넷플릭스의 주가는 올해 32퍼센트 올랐다.
코로나와 넷플릭스: 가입자 폭증으로 이어진 코로나19 사태가 넷플릭스에 호재인 것만은 아니다. 일부 신규 가입자는 사태가 진정되면 서비스를 해지할 가능성이 있다. 세계 경기 침체로 인한 달러 강세도 수익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 넷플릭스는 21일 발송한 주주 서한에서 격리가 해제되면 성장세가 둔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 미국 달러화 강세로 넷플릭스가 세계 각국에서 벌어들이는 이익의 가치가 떨어지고 있다. 1분기 영업 이익은 700만 명 신규 가입을 기준으로 산정된 당초 목표치와 비슷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 넷플릭스의 핵심 자산인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과 관련한 악재도 있다. 넷플릭스의 신규 프로그램 제작은 대부분 중단된 상태다. 다만 5~7월 공개 예정인 시리즈물들은 대부분 제작이 완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최대 엔터테인먼트 기업: 콘텐츠 스트리밍의 대명사가 된 넷플릭스는 이제 인터넷 같은 필수 서비스로 자리 잡고 있다. 업계에서는 넷플릭스가 1등 기업으로서 안정적인 성장을 해나갈 것으로 전망한다.
  • 월스트리트저널은 다양한 콘텐츠 목록을 확보한 넷플릭스가 디즈니플러스, 퀴비 같은 경쟁자들에 밀리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3월 중순 공개한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시리즈 〈타이거 킹: 무법 지대〉는 한 달간 6400만 명이 시청하면서 넷플릭스의 성장을 이끌었다.
  • 넷플릭스의 시가 총액은 22일 1903억 6800만 달러(234조 5333억 원)를 기록하면서 1815억 1900만 달러(223조 6314억 원)를 기록한 디즈니를 제치고 미국 엔터테인먼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전망: 넷플릭스는 2분기에도 750만 명의 가입자를 유치하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내놨다.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 오리지널 콘텐츠의 높은 품질, 코로나19 특수가 겹치면서 넷플릭스의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