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Power 가장 기소하기 어려운 범죄 성범죄에 대한 우리의 생각은 틀렸다 법정 근처에도 가지 못하는 성폭력 사건들. 피해자를 위한 정의는 실현되어야 한다. ‘외딴곳을 지나던 피해자는 무기로 위협하는 낯선 사람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강하게 저항한 피해자는 온몸에 상처를 입었고, 사건 발생 직후 경찰에 신고한다.’ 많은 사람들은 성폭행 사건의 정황을 이렇게 상상한다. 그러나 이런 ‘상식’은 사실이 아니다. 대부분의 성폭행 사건은 피해자나 가해자의 집에서 발생한다. 눈에 띄는 부상이 있거나 무기가 동원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많은 피해자들은 저항하지 못하고 굳어 버린다. 어떤 피해자들은 가해자와 지속적으로 연락하고 지내야 하는 상황에 처한다. 너무나 일반적인 이런 ‘조건’은 성폭행 사건이 무고 사건으로 둔갑하는 이유가 된다. 이코노미스트는 제인과 조라는 가상의 인물 사이에서 벌어진 성폭행 사건의 정황과 수사 과정을 묘사하면서 성폭행 피해자들이 강압과 위협을 입증해야 하는 법률적 맹점을 보여 준다. 성폭행 사건과 피해자에 대한 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피해자를 위한 정의는 구현되지 않는다. * 15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9장 분량).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43 8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