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저널리즘은 Our mission
북저널리즘은 북과 저널리즘의 합성어입니다. 책처럼 깊이 있게, 뉴스처럼 빠르게 우리가 지금, 깊이 읽어야 할 주제를 다룹니다. 단순한 사실 전달을 넘어 새로운 관점과 해석을 제시하고 사유의 운동을 촉진합니다. 현실과 밀착한 지식, 지혜로운 정보를 지향합니다.

젊은 혁신가들은 앞선 세대만큼 신문을 탐독하지 않습니다. 차라리 그들은 전문가의 SNS나 유력한 외국 저널, 네트워킹 모임을 통해 고급 정보를 얻습니다. 기술 발전은 원거리의 사건을 눈앞에 즉시 재현했지만 트래픽에 구속된 천박한 뉴스를 양산했습니다. 전날 오전의 사건이 다음 날 1면에 실리는 종이 신문은 사실의 추인에 불과합니다.

얼리어답터들은 기계적 중립에 갇힌 반쪽짜리 정보를 원하지 않습니다. 이제는 사실만이 아니라 사실을 바탕으로 축조한 인식 틀과 세계관을 제시해야 합니다. 정보 나열에서 분석과 의견으로 넘어가야 하는 이유입니다. 일간지의 매거진화, 기자의 전문화도 같은 문제의식에서 출발했지만 제한적인 변화로는 레거시 미디어의 붕괴를 막을 수 없습니다.

복잡하고 경이로우며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을 깊이 이해하기에 책은 너무 느리고 뉴스는 너무 가볍습니다. 북저널리즘은 아카데미의 깊이에 저널리즘의 감각을 더했습니다. 전문가의 기자화를 통해 최소 시간에 최상의 지적 경험을 제공합니다. 다른 곳에선 볼 수 없는, 젊은 혁신가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하이레벨 콘텐츠를 생산합니다.

북저널리즘 팀
CEO 이연대
CCO 김하나
Senior Editor 소희준, 이세영
Editor 박지효, 최정은, 김민호
Designer 최재성, 유덕규
Engineer 최승혁, 곽현종
Community Mgr. 박민하
Operations Mgr. 강민기
Contributor 홍석현, 이주미, Manual.
Adviser 손현우, 심중선, 이영호, 이재현
북저널리즘의
편집 원칙
Our charter
1. 오직 독자
북저널리즘은 유료 독자의 관심과 지지로 운영됩니다. 광고가 없고 기업 후원을 받지 않습니다. 독자가 시간과 비용을 들여 읽을 가치가 있는, 현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2. 최고의 저자
직접 취재해 보도하는 기성 언론과 달리, 북저널리즘은 각계 전문가가 저술합니다. 최고의 저자를 찾아 최상의 콘텐츠를 만들어 하이레벨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전문가의 기자화’를 추구합니다.
 
3. 최상의 콘텐츠
단순한 사실 전달이나 속보성 뉴스는 다루지 않습니다. 북저널리즘은 전문가의 통찰과 분석, 고유한 시각이 담긴 지적 콘텐츠를 생산합니다. ‘WORTH READING’보다 ‘MUST READ’를 지향합니다.
자주 하는 질문 FAQ
  • 북저널리즘 프라임이 뭔가요?
    넷플릭스처럼 월정액을 내고 콘텐츠를 구독하는 서비스입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북저널리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책보다 빠르고 뉴스보다 깊은 지적 콘텐츠를 책 한 권 가격, 신문 구독료 수준인 월 19,000원에 만나 보세요. 프라임 신청 페이지로 이동하기
  • 어디서 볼 수 있나요?
    북저널리즘은 디지털 에디션과 프린트 에디션으로 발행됩니다.

    디지털 에디션은 북저널리즘 사이트에서만 구입,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한번 구입하신 디지털 콘텐츠는 영구히 소장 가능합니다.

    프린트 에디션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YES24, 알라딘, 인터파크 등 전국 주요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북저널리즘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북저널리즘 프라임’에 가입하시면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보다 깊고 책보다 빠른 지적 콘텐츠를 책 한 권 가격, 신문 구독료 수준인 월 19,000원에 만나 보세요. 프라임 가입하러 가기
  • 모바일에서도 이용할 수 있나요?
    북저널리즘은 이용자의 사용 환경에 맞추어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사용하고 계신 모바일과 PC에 최적화된 화면으로 자동 변환됩니다. 웹 브라우저는 크롬 또는 사파리 사용을 권장합니다. PC에서도 원활하게 이용하실 수 있지만, 소파에 등을 기대고 모바일로 보시면 ‘깊이 읽기’ 더욱 좋습니다. 몰입 환경을 만들어 드리기 위해 이미지와 링크는 꼭 필요한 곳에만 넣었습니다. 북저널리즘 사이트에서 신용카드, 계좌 이체, 휴대폰 결제 등을 통해 구입하신 디지털 콘텐츠는 기간과 횟수 제한 없이 보실 수 있습니다.
  • 웹사이트 사용법이 궁금해요.
    서비스 첫 화면에서는 다양한 주제의 콘텐츠를 큐레이션하여 제안합니다.


    모바일 화면 기준으로 좌측 상단의 ☰를 클릭하시면 메뉴가 나타납니다. 주제별, 유형별로 콘텐츠를 보실 수 있습니다.

    ☰ > 주제별
    주제별로 콘텐츠를 나열합니다. Money는 경제와 산업, Power는 정치와 힘의 문제, Culture는 문화, 예술, 인문, 라이프 스타일, Future는 테크와 미래를 다룹니다. Work는 젊은 혁신가를 위한 업무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 > 유형별
    유형별로 콘텐츠를 나열합니다. ‘읽기’는 텍스트 콘텐츠, ‘듣기’는 오디오 콘텐츠입니다. 2020년 상반기 중 ‘만나기’ 항목이 추가될 예정입니다.

    Ω > 계정
    모바일 화면 기준으로 우측 상단의 Ω를 클릭하시면 [계정] 메뉴로 이동합니다. [계정]에서 회원 정보를 변경하고, 멤버십 변경 및 해지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Ω > 서재
    모바일 화면 기준으로 우측 상단의 Ω를 클릭하시면 [서재] 메뉴로 이동합니다. [서재]에서 ‘내가 찜한 콘텐츠(프라임 멤버)’와 ‘위시 리스트(일반 회원)’, ‘개별 구매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콘텐츠 소개 페이지에서 썸네일의 ⊕ 아이콘을 클릭하시면 프라임 멤버의 경우 해당 콘텐츠가 ‘내가 찜한 콘텐츠’ 목록에 추가됩니다. 다음에 읽을 예정이거나, 보관하고 싶은 콘텐츠를 이곳에 모아 두면 이용이 편리합니다.

    일반 회원의 경우에는 ⊕ 아이콘을 클릭하시면 해당 콘텐츠가 ‘위시 리스트’에 추가됩니다.

    Ω > 밑줄과 메모
    모바일 화면 기준으로 우측 상단의 Ω를 클릭하시면 [밑줄과 메모] 메뉴가 나타납니다. 콘텐츠를 읽다가 드래그를 해서 밑줄을 긋거나 메모를 남기면 이곳에 보관됩니다.

    읽기 환경
    콘텐츠 읽기 페이지에서 글자 크기와 배경색, 북마크를 지정할 수 있습니다.

    더 보기 > 문의
    이용 문의 또는 불편 사항을 접수하는 곳입니다. 검토 후 24시간 내로 연락드립니다. 02-396-6266으로 전화 주셔도 좋습니다.

    PRIME
    젊은 혁신가를 위한 콘텐츠 구독 서비스 ‘북저널리즘 프라임’ 가입 페이지입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은 넷플릭스처럼 월정액을 내고 콘텐츠를 구독하는 서비스입니다.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북저널리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보다 깊고 책보다 빠른 지적 콘텐츠를 책 한 권 가격, 신문 구독료 수준인 월 19,000원에 만나 보세요.
  • 구입한 콘텐츠를 환불받고 싶어요.
    결제일로부터 7일 이내이고, 결제 후 콘텐츠를 열람하지 않았다면 결제 취소가 가능합니다. [계정] > [결제 내역]에서 [결제 취소]를 클릭하시면 환불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누가 만드나요?
    북저널리즘을 발행하는 스리체어스는 국회, 언론사, 광고사 출신이 만든 미디어 스타트업입니다. 북저널리즘은 여러 분야의 전문가와 에디터가 협업해 만듭니다. 깊이 있는 정보를 보다 빠르게 전달하기 위해 대학 및 연구 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저작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 뉴스레터를 구독하고 싶어요.
    북저널리즘은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Saturday Edition을 발행합니다. 4000자 분량의 심층 인터뷰 콘텐츠를 이메일로 보내 드립니다.

    그동안 미국 심리학자 에밀리 에스파하니 스미스, 〈효리네 민박〉 마건영 PD, 《모노클》 홍콩 지국장 제임스 챔버스,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장강명 소설가, 최연혁 스웨덴 린네대 정치학과 교수, 72초TV 성지환 대표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Saturday Edition을 통해 ‘지금, 깊이’ 알아야 할 이슈들을 짚어 왔습니다.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하단의 Weekly Newsletter 신청란 또는 신청 페이지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편안하고 지적인 콘텐츠로 주말을 시작하세요.
  • 저자로 참여하고 싶어요.
    함께 나눌 좋은 생각이 있으신가요? 북저널리즘에 말씀해 주세요. 기획부터 발행까지 저자와 에디터가 한 팀이 되어 콘텐츠를 제작합니다. 메뉴 상단의 문의를 통해 집필하고 싶으신 주제와 주요 내용을 보내 주시면 검토 후 일주일 내로 연락드립니다. contents@bookjournalism.com으로 보내 주셔도 됩니다. 아래의 저자 가이드도 참고해 주세요.

    Q. 북저널리즘이 발행되는 과정을 알려 주세요.

    ‘저자 지원 → 편집부 검토 → 콘텐츠 기획 → 집필 → 편집 → 발행 → 저작권 사용료 정산’ 순서로 진행됩니다. 북저널리즘 편집부에서 먼저 발행 제안을 드린 저자의 경우 콘텐츠 기획 단계부터 시작됩니다.

    Q. 북저널리즘 콘텐츠로 어떤 주제가 적합한가요? 분량은 어떻게 되나요?

    북저널리즘은 단순한 사실 전달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관점과 해석을 제시하는 콘텐츠를 지향합니다. 책의 깊이와 뉴스의 시의성을 두루 갖추어야 합니다. 저자의 직접 경험이나 취재, 조사, 연구를 바탕으로 집필되는 내용을 선호합니다. ①프린트 에디션은 60~90분이면 완독할 수 있는 분량이 적당합니다. 글자 크기 10pt 기준으로 A4 30~60장에 해당합니다. ②디지털 에디션은 단편 소설 분량인 A4 9~12장이 적당합니다.

    Q. 유료 콘텐츠 집필은 처음입니다. 어떤 점을 유의해야 할까요?

    콘텐츠 제작은 여러 사람이 협업하는 공동 작업입니다. 편집, 발행, 마케팅 일정이 순연되지 않도록 원고 마감일을 꼭 지켜 주셔야 합니다. 유료 콘텐츠 글쓰기는 블로그나 논문 글쓰기와 완전히 다릅니다. 맞춤법, 띄어쓰기는 물론이고 문장의 가독성, 심미성까지 고려해야 합니다.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작업입니다. 논문과 보고서 집필에 익숙한 저자라면 대중적 글쓰기에 적지 않은 시간이 투입됩니다. 집필 일정을 잡을 때 이 부분을 감안해 주세요.

    Q. 에디터는 어떤 역할을 담당하나요?

    북저널리즘 콘텐츠는 저자와 에디터의 협업으로 만들어집니다. 저자의 전문 지식과 통찰이 독자와 만나기까지 에디터는 많은 일을 합니다. 편집자의 시각으로, 독자의 시각으로, 저널리스트의 시각으로 원고의 미흡한 부분을 찾아내고 저자와 함께 개선 방안을 논의합니다. 북저널리즘 에디터는 교정·교열 담당자가 아닙니다. 목차 구성부터 원고 흐름, 대상 독자 설정, 문장의 완성도까지 콘텐츠 제작 전반을 저자와 함께 책임집니다. 저자의 원고를 제일 먼저 읽는 독자이자 콘텐츠 제작자로서 저자와 다른 시각으로 콘텐츠의 내용과 형식을 고민합니다. 에디터는 편집 과정에서 저자에게 원고 수정을 요청할 수 있습니다. 저자와 에디터가 좋은 팀이 되었을 때 좋은 콘텐츠가 나온다는 사실을 꼭 기억해 주세요.

    Q. 콘텐츠 기획 단계는 뭔가요?

    저자의 전문 지식과 통찰을 독자에게 고스란히 전달하기 위해 내용과 형식, 콘셉트를 가다듬는 과정입니다. 저자와 에디터가 목차, 주요 내용, 대상 독자, 서술 방식, 분량, 참고 자료, 원고 마감일, 발행 시기, 프로모션 등을 협의해 결정합니다.

    Q. 집필 기간은 얼마나 되나요?

    프린트 에디션은 시의성을 확보하기 위해 통상 4주를 권장합니다. 이후 편집 기간 1~2주를 거쳐 콘텐츠를 발행합니다. 디지털 에디션은 집필 기간으로 1~2주를 권장합니다. 발행이 시급한 콘텐츠의 경우 대담, 강연, 인터뷰 등 다양한 형식으로 제작이 가능합니다. 집필 기간과 방식 등은 저자와 담당 에디터가 협의를 거쳐 결정합니다.

    Q. 편집 과정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저자의 최종 원고를 수령한 뒤 담당 에디터가 1~2주 동안 편집 작업을 진행합니다. 교정·교열과 윤문을 통해 문장의 완성도를 높이고 군더더기 없는 글을 만듭니다. 저자의 입장에서는 내용을 추가하는 것보다 삭제하는 것이 더 어렵습니다. 고심해서 쓴 문장을 지워야 할 때는 좀처럼 손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에디터는 고급 독자의 시각에서 원고를 검토하고 편집합니다. 경우에 따라 전면 수정을 요청할 수 있습니다. 담당 에디터가 편집을 완료하면 저자 확인, 데스크 최종 검수 이후 발행 절차에 들어갑니다.

    Q. 저작권 사용료 정산은 언제, 어떻게 이뤄지나요?

    ‘판매 부수×정가×인세율’을 저작권 사용료로 지급합니다. 프린트 에디션, 디지털 에디션의 개별 판매에 따른 저작권 사용료는 상반기, 하반기로 나누어 연 2회 정산합니다. 정기 구독 서비스 판매에 따른 저작권 사용료는 월 1회 정산합니다. 북저널리즘은 업계 기준에 맞추어 저자와 협의를 거쳐 저작권 사용료를 정합니다. 디지털 콘텐츠의 저작권 사용료는 종이 콘텐츠보다 3배가량 높습니다.

    Q. 발행 절차가 궁금합니다.

    편집 작업이 끝나면 프린트 에디션은 인쇄에 들어갑니다. 인쇄, 제본 등에는 통상 5일이 소요됩니다. 프린트 에디션이 발행된 이후 담당 에디터는 온·오프라인 서점 MD와 미팅을 가지고 콘텐츠를 소개합니다. MD 미팅 직후 온라인 서점에 등록되며, 오프라인 서점에는 2~3일 후 입고됩니다. 디지털 에디션은 편집 작업을 완료한 후 1~2일 내 북저널리즘 웹사이트를 통해 발행됩니다.

    Q. 마케팅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콘텐츠가 발행되면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이 시작됩니다. 저자도 마케팅에 적극 참여해 주셔야 합니다. 가지고 계신 SNS 채널을 통해 발행 소식을 알려 주세요. 북저널리즘은 콘텐츠의 재생산이 가능하도록 여러 언론사와 협업하고 있습니다. 담당 에디터가 콘텐츠의 핵심 내용을 기사화하는 작업을 실시합니다. 저자와 협의를 거쳐 저자 강연, 북토크 등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43 8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