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Power 브렉시트와 시한폭탄이 된 영국의 헌법 의회 민주주의의 선구자는 왜 혼란에 빠졌나 750년 전통의 영국 의회 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다. 브렉시트의 혼돈은 정치의 문제가 아니라 헌법의 문제다. 영국 의회가 브렉시트의 과정과 절차를 결정하지 못하면서 전 세계적 조소의 대상으로 전락했다. 750년의 전통, 세계 의회 민주주의의 발상지로 칭송받던 영국의 의회는 대체 왜 토론과 합의라는 기본적인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는 걸까. 브렉시트가 드러낸 영국 의회의 후진성은 단순히 성급한 국민 투표의 문제가 아니다. 성문화되지 않은 허술한 헌법이 신중하지 못한 정치 리더의 결정과 결합해 발생하는 구조적인 문제다. 지방 권력 이양과 스코틀랜드 분리 독립, 국민 투표의 역할과 기능까지 논의해야 할 문제는 많은데, 논의의 바탕이 될 성문 헌법은 없다. 브렉시트는 영국의 헌법 체계라는 시한폭탄에 불을 붙였다. * 10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7장 분량).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화요일 아침 6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Power 유럽 의회, 달라진 세상에 답하다 EU는 시민을 보호할 수 있을까? EU 탈퇴와 잔류는 더 이상 논의의 대상이 아니다. 시민들은 위협으로부터 ‘보호해 주는 유럽’을 원한다. 영국의 EU 탈퇴 국민투표 이후, 유럽 각국에서 EU 탈퇴를 주장했던 포퓰리스트 극우 세력들은 오히려 잠잠해지는 양상이다. 영국의 혼란, EU라는 시스템에 대한 신뢰를 배경으로 유럽의 정당들은 좌우를 막론하고 EU 내부에서의 개혁을 목표로 삼고 있다. 좌와 우, 탈퇴와 잔류라는 기성의 틀로는 분류되지 않는 새로운 정치 지형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동시에 경제 성장, 통합에 대한 요구와 함께 EU의 부실한 리더십에 대한 비판도 커지고 있다. 과연 EU는 시민을 보호하는 정치, 경제 시스템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인가? 2019년 유럽 의회 선거는 달라진 환경에 대한 유럽 시민들의 요구다. * 12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9장 분량).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화요일 아침 6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43 8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