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ECAST 2022 1편 ; Z세대

FORECAST 2022 1편 ; Z세대

새로운 법칙을 만들어 가는 데 능숙한 Z세대는 미래를 어떻게 바꿀까.

북저널리즘이 새해를 앞두고 스페셜 라디오 〈FORECAST 2022〉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에디터들이 직접 고른 내년도 전망서 세 권을 하루 한 편씩 들려 드립니다. 매해 연말이면 서점가에는 각 분야 전망서가 쏟아집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와 이로 인해 커지는 불확실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공감대의 방증이겠죠. 염원했던 판데믹 종식 대신 위드 코로나라는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고, 여기에 2022년은 메타버스, NFT, 가상 인간 등 여러 신기술 실용화의 원년이 될 것으로 예측됩니다. 지금, 전망 콘텐츠를 읽고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처음 소개할 책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발간한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2022》입니다.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세대 간 갈등이 사회적으로 중요하게 다뤄졌습니다. 그 중심에 Z세대가 있습니다. Z세대를 향한 관심은 새롭지 않지만, 이들이 마케팅 대상인 단순 소비자를 넘어 같이 일하는 동료이자 정치권이 주목하는 사회 권력으로 급부상했다는 점은 눈여겨볼 만합니다. 우리 사회의 핵심 구성원으로 성장한 이들이 ‘MZ’라는 세대 구분법에 반기를 들며 밀레니얼과 다른 자신들만의 고유한 정체성을 부각하고 있습니다.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하나로 묶을 수 없는 전혀 다른 세대라는 인식에서 Z세대를 비교 분석합니다. 새로운 세대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짝하고 사라질 유행 정도로 치부해선 안 됩니다. 다각도로 해석한 이들의 일상은 우리 사회의 청사진인 동시에 달라지는 시대상을 포착할 중요한 단서가 됩니다. Z세대가 리드하는 새로운 트렌드 이슈는 무엇일까요? 이들이 사랑하는 관심사와 취향,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북저널리즘 신기주 CCO와 전찬우 디렉터, 김혜림 에디터가 함께 이야기합니다.
북저널리즘 라디오는 네이버 오디오 클립에서도 청취하실 수 있습니다.
라디오를 들으시면서 들었던 생각을 댓글로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의견이 북저널리즘을 완성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