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ter
Politics, Business 인도를 지배하는 슈퍼리치 고속 성장의 어두운 그림자 ⓒThe Guardian 인도 정부와 슈퍼리치의 전쟁. 인도는 정실 자본주의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을까. 2016년 세계 억만장자 리스트에 84명의 인도인이 이름을 올렸다. 당시 인도의 경제 규모는 2조 3000억 달러(2569조 원). 2006년 중국이 비슷한 규모의 GDP를 달성했을 때 중국의 억만장자는 10명에 불과했다. 경제 발전의 같은 단계에서 인도는 중국보다 8배나 많은 억만장자를 배출한 것이다. 인도는 성장의 과실이 비정상적으로 빠른 속도로 최상위로 이동하는 경제 발전 모델을 만들었다. 19세기 중반부터 현재까지 인도는 크게 세 시기를 거쳤다. 1947년 독립하기 전까지 한 세기 동안 영국 왕실의 지배를 받았고, 독립한 뒤에는 반세기 동안 사회주의 경제 체제 아래에서 규제의 지배를 받았다. ‘규제 왕국’이라 불릴 정도로 작은 결정 하나에도 정부의 허가가 필요했다. 그리고 1991년 경제 개방과 자유화 정책을 도입한 이후 새로운 지배자가 등장한다. 바로 슈퍼리치다. 슈퍼리치들은 항공과 금융업부터 철강, 통신업에 이르기까지 국가 경제의 거의 모든 영역을 주무르고 있다. 이들은 은행을 개인 금고로 활용하고, 법망을 피해 가며 영향력을 넓혀 왔다. 개인용 제트기와 호화 빌라로 상징되는 이들의 화려한 삶을 떠받친 것은 정경유착과 족벌주의, 천문학적 부채, 극심한 빈부 격차였다. 지금 인도 정부는 슈퍼리치와의 힘겨운 전쟁에 나섰다. 15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8장 분량) The Guardian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가디언》과 파트너십을 맺고 〈The Long Read〉를 소개합니다. 〈The Long Read〉는 기사 한 편이 단편소설 분량이라 깊이 있는 정보 습득이 가능하고, 내러티브가 풍성해 읽는 재미가 있습니다. 정치, 경제부터 패션, 테크까지 세계적인 필진들의 고유한 관점과 통찰을 전달합니다.
Millennials 24시간 뉴스 시대의 연민 피로 타인의 고통을 염려하지 않는 사람들 ⓒThe Guardian 충격과 분노를 일으키는 이미지의 홍수, 정보를 거부하고 마음을 닫는 사람들. 연민 피로(compassion fatigue)는 연민 스트레스에 장기간 노출되어 생기는 생물학적, 생리학적, 정서적인 탈진과 기능 장애 상태를 의미한다. 정신적 외상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의료진들은 연민 피로의 징후를 살피는 훈련을 받지만, 요즘은 모든 사람이 비슷한 위험에 처해 있다. 핸드폰과 TV를 켜는 순간 방대한 양의 끔찍한 뉴스들이 쏟아진다.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충격적인 범죄, 정치 스캔들, 기후 재앙, 전쟁, 난민 위기. 미디어들은 가난과 질병, 죽음으로 이어지는 트라우마 사이로 숨 막히는 여행을 한다. 현대인들은 충격과 분노를 일으키는 이미지의 홍수에서 허우적대다가, 급기야 정보를 거부하고 정서적으로 마음을 닫게 된다. 누구의 잘못일까? 우리인가, 미디어인가?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15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8장 분량) The Guardian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가디언》과 파트너십을 맺고 〈The Long Read〉를 소개합니다. 〈The Long Read〉는 기사 한 편이 단편소설 분량이라 깊이 있는 정보 습득이 가능하고, 내러티브가 풍성해 읽는 재미가 있습니다. 정치, 경제부터 패션, 테크까지 세계적인 필진들의 고유한 관점과 통찰을 전달합니다.
Politics 합의 정치의 종말 갈등은 어떻게 정치권으로 되돌아왔는가 ⓒThe Guardian 갈등 없는 정치의 허상. 영국 신노동당의 ‘제3의 길’ 그 이후. 1990~2000년대 영국 정치는 안정적이었다. 서구 민주주의 국가들 대부분이 그랬다. 빌 클린턴, 자크 시라크, 게르하르트 슈뢰더, 토니 블레어처럼 합리적 실용주의를 지향하는 인물들이 주류 정당을 이끌었다. 그러나 2008년 금융 위기 이후부터 영국, 미국, 이탈리아 등 서구 국가의 정치는 부족화되었고 통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경쟁 관계끼리 합의는커녕 대화조차 할 수 없게 되었다. 저자는 영국 정계에 합의의 정치가 사라지고 분노의 정치가 회귀한 이유로 ‘제3의 길’을 꼽는다. 갈등 없는 정치를 실현하려 했던 시도가 오히려 정반대의 결과를 초래했다는 분석이다. 저자는 서구 전반에 민족주의, 종교, 인종 등 다양한 집단 정체성의 성장을 위한 여건이 무르익었다고 진단한다. 그 끝은 우익 포퓰리즘의 부상이다. 22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12장 분량) The Guardian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가디언》과 파트너십을 맺고 〈The Long Read〉를 소개합니다. 〈The Long Read〉는 기사 한 편이 단편소설 분량이라 깊이 있는 정보 습득이 가능하고, 내러티브가 풍성해 읽는 재미가 있습니다. 정치, 경제부터 패션, 테크까지 세계적인 필진들의 고유한 관점과 통찰을 전달합니다.

Filter

Sort by

List Style

Close

Search

Close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67 2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