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Money, Future 자율주행으로 가는 길 위기의 자율주행차와 중국의 새로운 전략 자율주행이라는 미래는 여전히 너무 멀리에 있다. 그래서 중국은 자동차가 아니라 도로를 바꾸기로 했다. 근미래의 유망 산업으로 꼽혀 온 자율주행이 정체 상태에 빠졌다. 2010년대 후반에는 자율주행차를 출시할 수 있다고 장담했던 실리콘밸리의 거물들은 계획을 변경하기 시작했다. 업계에서는 30~50년은 지나야 자율주행이 가능할 것이라는 보수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인간 운전자의 역량에 버금가는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내는 일은 여전히 어렵다. 인공지능 기술은 혁신적이지만, 동시에 제한적이다. 기대만큼 빠른 속도로 기술이 개발되지 않으면서, 중국은 새로운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 바로 도로와 도시를 뜯어고치는 것이다. 낮은 수준의 소프트웨어로도 주행할 수 있는 단순한 도로 시스템,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보행자 안전 규칙의 신설, 자율주행 기업의 사고에 대한 법적 책임 경감 등이 핵심이다. 그러나 미국 기술에 대한 높은 의존도, 많은 비용을 투입하면서도 수익을 내지 못하는 구조 등을 고려하면 중국의 미래 역시 밝지만은 않다. * 9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6장 분량).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Power, Future 우주 전쟁 인공위성 공격과 우주의 미래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 우주는 꿈과 평화의 이상향일까? 인공위성을 둘러싼 전쟁이 우주의 향후 50년을 좌우할지도 모른다 50년 전, 두 명의 우주인이 인류 최초로 달 표면을 밟았을 때만 해도 우주 탐사는 인류의 도약, 평화의 미래를 상징했다. 50년이 지난 지금, 우주는 세계 각국이 쏘아 올린 2062개의 인공위성이 각축을 벌이는 전장이다. 인공위성은 목표물의 움직임 탐지, 폭격 지점의 설정, 정보 탈취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전력의 핵심으로 부상한 인공위성은 자연히 적국의 주요 공격 타깃이 되었다. 미사일로 위성을 타격하는 단순한 방법부터 위성으로 위성을 충돌하거나, 레이더, 해킹 등을 통해 위성을 무력화하는 전략이 실제로 검토되거나 실행되고 있다. 레이저 광선을 내뿜는 우주선들의 공방은 여전히 비현실적이다. 그러나 위성을 둘러싼 우주 전쟁은 현실이 되어 가고 있다.   * 13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9장 분량).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Money, Future 인터넷 전쟁의 후반전 인류의 나머지 절반이 접속하기 시작했다 인터넷은 인류의 삶을 완전히 바꾸고 있다. 일과 교육이 아니라 놀이와 휴식으로. 지난 3년간 신흥국에서는 7억 2600만 명의 새로운 사용자가 인터넷에 접속했다. 서구의 자선 단체와 테크 기업 리더들은 인터넷이 낙후된 경제를 살리고, 교육과 건강에 기여하는 삶의 혁명이라고 강조한다. 그러나 가난한 사람들도 부자들과 똑같은 목적으로 인터넷에 접속한다. 바로 ‘시간 때우기’다. 이들은 친구와 대화하고, 동영상을 보고, ‘좋아요’를 받기 위해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다. 여기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도 창출되고 있다. 이는 먼저 인터넷에 접속한 사람들의 기대와는 다르지만, 분명히 인류의 행복에 기여하는 일이다.   * 18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A4 14장 분량). The Economist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커버스토리 등 핵심 기사를 엄선해 소개합니다. 《이코노미스트》는 격조 높은 문장과 심도 있는 분석으로 국제 정치, 경제, 사회 이슈를 다루어 왔습니다.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헨리 키신저 등 세계적인 명사들이 애독하는 콘텐츠를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북저널리즘에서 만나 보세요.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43 8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