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12일 경제, 사회
구찌가 리셀 권하는 이유
명품 패션 브랜드가 리셀 시장과 손잡고 있다. 미국 최대 명품 리셀 플랫폼인 더 리얼리얼은 5일 구찌와 협업해 구찌 전용 재판매 사이트를 만든다고 밝혔다. 청바지 브랜드 리바이스는 아예 자체 리셀 플랫폼을 공개했다. 고객들은 리바이스에 안 입는 청바지를 팔고 기프트 카드를 받는다.

핵심 요약: 누구보다 최신 유행에 민감한 패션 업계가 리셀 시장에 뛰어든 이유는 뭘까. 이들은 지속 가능한 패션을 위해서라고 말한다. 그 안에는 리셀 시장의 성장세를 활용하려는 전략이 담겨 있다. 명품 업계는 그동안 가품과 시장 점유율 문제로 리셀 시장을 경계해 왔지만, 이제는 공생 관계로 거듭나고 있다.
유료 기사 전문은 프라임 멤버만 읽을 수 있습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지금 깊이 읽어야 할 다양한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동시에 지적이고 지속 가능한 저널리즘을 지지하는 방법입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 북저널리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매주 업데이트되는 새 콘텐츠를 만나 보세요. 오직 북저널리즘에서만 읽을 수 있습니다.
  • 뉴스, 오디오북, 스타트업 플레이북, 뉴룰스 등 프라임 전용 콘텐츠, 프라임 멤버의 지적 여정을 돕는 일대일 컨시어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온·오프라인으로 에디터와 저자, 다른 멤버들을 만나고 토론할 수 있습니다. 북저널리즘이 개최하는 여러 모임에 우선 초대 및 할인 혜택을 드립니다.

프라임 가입하기: 젊은 혁신가를 위한 콘텐츠 커뮤니티 가입하기
2020년 9월 11일 경제
구찌의 아바타 컬렉션
가상 현실에서만 입을 수 있는 옷을 사기 위해 얼마까지 돈을 낼 수 있을까. 구찌가 9월 중에 디지털 플랫폼에서만 신을 수 있는 운동화를 출시한다. 구찌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제품을 만든 건 처음이다. 고객은 증강 현실(AR) 기술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에서 운동화를 착용해 볼 수 있다.

핵심 요약: 구찌는 더 이상 런웨이나 레드카펫을 위한 패션이 아니다. 이미 모바일 게임들과 협업해 가상 공간의 페르소나를 위한 패션을 만들고 있다. 로버트 트리푸스 구찌 부사장은 “패션과 게임의 세계가 충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바타가 입어 보시겠어요?: 구찌는 현실에서 살 수 없는 디지털 아이템을 공개하고, 고객이 직접 제품을 디자인할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을 공개할 예정이다.
  • 애플리케이션 스니커 개러지(Sneaker Garage)에서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디자인한 최초의 가상 운동화가 공개될 예정이다. 플레이어들은 기존 구찌 운동화의 디자인을 취향에 따라 바꿔 새로운 모델을 만들 수 있다. 구찌는 이러한 플랫폼을 통해 브랜드에 대한 애착을 끌어낼 수 있다고 말한다. 고객이 구찌와 디자인 경험을 공유하고, 함께 창작한다고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 구찌는 아바타를 위한 패션을 만들어 왔다. 6월 세계적인 인기 모바일 게임 ‘테니스 클래시’에서 캐릭터가 입을 수 있는 운동복과 신발을 출시했다. 또 명품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아바타를 꾸미며 스타일 챌린지를 하는 게임인 ‘드레스트’와도 협업했다. 구찌는 최신 컬렉션 의상들을 게임에 삽입해 아바타가 입고,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 주 소비층인 밀레니얼을 공략하려는 의도다. 구찌는 게임과 같은 가상 공간에서 브랜드 디자인이 많이 노출될수록 실제 구매로 이어질 확률도 높다고 분석한다. 트리푸스 구찌 부사장은 “가상 세계가 이미 또 하나의 새로운 경제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1000만 원짜리 가상 드레스: 버추얼 패션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되고 있다. 자신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다면, 사람들은 직접 만질 수 없더라도 기꺼이 많은 돈을 낸다.
  • 모바일 게임 ‘아글렛’은 플레이어들에게 나이키, 샤넬, 발렌시아가와 같은 브랜드의 희귀한 운동화를 판다. 280만 원에 운동화를 산 플레이어도 있다. 아글렛 측은 “자신을 표현한다는 차원에서 실제 현실에서 옷을 사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말한다. 지난해 네덜란드의 한 스타트업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만든 세계 최초의 디지털 드레스는 1000여만 원에 팔렸다.
  • 의류 브랜드 트리뷰트는 차려입고 싶지만 갈 곳이 없는 고객들을 공략한다. 고객이 가상의 옷을 구매하면 고객의 사진에 옷을 정교하게 합성한 사진을 전달한다. 고객들은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착샷’을 공유한다. 회사 측은 제작 및 배송에 신경 쓰지 않아도 되고, 고객들도 성별과 사이즈에 제한 없이 옷을 살 수 있는 게 큰 장점이라고 말한다.

디지털 옷장을 위한 패션: 이와 같은 버추얼 패션이 옷을 한 번, 한 철 입고 마는 ‘패스트 패션’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평가도 있다. 언택트 시대의 생존법을 찾는 패션 브랜드들은 소비자들이 점점 더 많은 시간을 쓰는 가상 세계로 뛰어들고 있다.

관련 주제 읽기: 구찌피케이션
2020년 3월 30일 경제
패스트 패션의 시대가 끝나고 있다
패스트 패션 브랜드 자라를 보유한 스페인의 패션 그룹 인디텍스가 스페인 매장 직원 2만 5000명 전원에 대한 일시 해고를 검토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매장 폐쇄가 잇따르면서 인디텍스의 매출은 3월 첫 2주간 24.1퍼센트 하락했다. 2010년대를 장악했던 패스트 패션 산업이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위기에 몰리고 있다.

핵심 요약: 패스트 패션은 대규모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새로운 제품을 빠른 속도로 판매하면서 수익을 올린다. 외출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새로운 디자인의 옷을 자주 구입하는 습관을 버리게 되면, 패스트 패션의 비즈니스 모델 자체가 무너질 수 있다.
2020 S/S 시즌의 붕괴: 패스트 패션 브랜드들은 올해 봄, 여름 시즌의 생산, 매출 목표를 수정하면서 대응책을 모색하고 있다. 매장 문을 닫고, 직원을 해고하고, 주문을 취소하는 것이다.
  • 인디텍스는 봄, 여름 시즌에만 2억 8700만 유로(3833억 7000만 원)의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인디텍스는 전 세계 매장의 절반 가까이 되는 3785개 매장을 폐쇄한 상태다.
  • H&M은 수천 명의 직원을 해고할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모든 북미 매장을 폐쇄한 갭은 2020년 자본 지출 계획에서 3억 달러(3630억 원)를 감축하기로 했다.

무너지는 ‘세계의 패션 공장’: 방글라데시는 잇따르는 주문 취소로 국가적 위기를 맞고 있다. 의류 생산은 방글라데시 국내 총생산(GDP)의 13퍼센트를 차지하는 핵심 산업이다.
  •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한 제품을 빠르게 생산해야 하는 패스트 패션 업체들은 인건비가 낮은 방글라데시를 생산 거점으로 삼고 있다.
  • 방글라데시 의류 업계는 코로나19로 1억 3800만 달러(1668억 원)어치의 주문이 취소된 것으로 추산하면서, 업계 근로자 410만 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패스트 패션의 종말: 패션 시장의 생산, 유통, 소비 구조가 달라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글로벌 유통망이 붕괴되면서 기업들은 해외에서 생산한 제품을 소비지로 실어나르는 방식을 재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다. 소비자들은 저렴한 옷을 수시로 사고 버리는 습관을 바꾸게 될지도 모른다.
  • 패스트 패션 브랜드들은 최신 트렌드를 즉각 반영해 일주일, 하루 단위로 제품을 바꾼다. 고객이 매장을 방문할 때마다 새로운 제품을 확인할 수 있도록 빠르게 생산, 유통, 판매해야 하는 구조다.
  • 영국 패션 브랜드 버버리의 임원을 지낸 케이트 라슨(Kate Larsen)은 보그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은 새 옷이 많이 필요하지 않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라면서 “재판매, 수선 산업이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결론: 패스트 패션 산업은 코로나19 사태로 구조적인 위기를 맞았다. 타격은 일시적인 매장 폐쇄와 매출 감소만으로 끝나지 않는다. 고객들이 매주 새로운 옷을 사지 않기로 마음먹는다면, 산업 자체가 사라질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