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 돈 되는 인터넷의 창세기 인터넷을 장소에서 시장으로 바꾼 최초의 기업

미리 보기
저자 벤 타노프(Ben Tarnoff)
에디터 신아람
발행일 2022.06.29
리딩타임 17분
가격
전자책 3,600원
키워드
지금, 깊이 읽어야 하는 이유
인터넷의 역사를 이야기할 때 구글이나 페이스북, 아마존을 빼놓을 수는 없다. 그러나 인터넷을 가장 먼저 정복한 기업은 이베이였다.

지금 우리는 인터넷이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공간이라는 사실을 한 점 의심도 없이 믿고 있다. 굳이 팬데믹의 영향을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우리는 이미 인터넷을 통해 돈을 쓰고, 버는 것에 익숙해져 버린 것이다.

그러나 최초의 인터넷은 지금과는 달랐다. 그저 네트워크였으며, 그 그물망을 바닥 삼아 만들어진 일종의 ‘공간’이었다. 공간을 시장으로 변화시킨 기업이 바로 이베이(ebay)이다. 그러나 이베이는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목적을 가진 기업가에 의해 창조된 것이 아니다. 자신의 자유주의적 신념을 이상적으로 구현하고자 했던 누군가의 소일거리로서 시작되었다.

그러나 이 소소한 시작이 패러다임을 바꿨다. 현대적인 의미의 인터넷을 창조한 것이다. 이 이야기는 인류가 존재하는 또 다른 세상, 인터넷의 창세기이다.

* 17분이면 끝까지 읽을 수 있습니다.

The Guardian × BOOK JOURNALISM
북저널리즘이 영국 《가디언》과 파트너십을 맺고 〈The Long Read〉를 소개합니다.〈The Long Read〉는 기사 한 편이 단편소설 분량입니다. 깊이 있는 정보 습득이 가능합니다. 내러티브가 풍성해 읽는 재미가 있습니다. 정치와 경제부터 패션과 테크까지 세계적인 필진들의 고유한 관점과 통찰을 전달합니다.

원문: 완결
저자 소개
벤 타노프(Ben Tarnoff)는 잡지 《Logic》의 창립자이자 편집자이다. 기술과 정치에 관한 글을 쓰며, 2022년 《사람들을 위한 인터넷: 우리의 디지털 미래를 위한 싸움(Internet for the People: The Fight for Our Digital Future)》을 출간했다.

역자 전리오는 서울대학교에서 원자핵공학을 전공했다. 대학 시절 총연극회 활동을 하며 글쓰기를 시작해 장편 소설과 단행본을 출간했다. 음악, 환경, 국제 이슈에 많은 관심이 있으며 현재 소설을 쓰면서 번역을 한다.
키노트
이렇게 구성했습니다.

1. 이베이의 탄생
2. 인터넷이 돈을 번다는 신화
3. 닷컴 버블의 민낯
4. 이베이, 자유주의자가 설계한 유토피아
5. 인터넷의 석탄, 데이터

에디터의 밑줄

“당시에는 온라인에서 물건을 사고판다는 것이 상당히 참신한 아이디어였다. 1995년 5월에 빌 게이츠(Bill Gates)는 장차 인터넷이 회사의 최우선 사항이 될 것이라고 선언하는 메모를 마이크로소프트 사내에 돌렸다.”

“당시만 하더라도 세계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던 웹브라우저를 만든 넷스케이프(Netscape)가 기업공개(IPO)를 진행했다. 넷스케이프는 그다지 수익성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상장 첫날 거래가 마감될 무렵이 되자 거의 30억 달러의 가치를 지닌 기업이 되어 있었다.”

“사람들은 인터넷으로 할 수 있는 것이 비교적 적었음에도 불구하고, 그곳을 찾아가는 것만으로도 신이 나 있었다. 그들은 각자의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어서 단순히 인사를 하거나, 반려동물의 사진을 올리거나, 〈스타 트렉(Star Trek)〉에 대한 열정을 공유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과 연결되기를 원했다.”

“그는 이곳을 옥션웹(AuctionWeb)이라고 불렀다. 이곳에서는 누구든 무언가 판매할 물건을 올릴 수 있었고, 누구라도 경매에 응할 수 있었으며, 해당 물품은 가장 큰 금액을 제시한 사람에게 돌아갔다. 그것은 마치 경제학 교재에서 볼 수 있을 것만 같은 완벽한 시장이었다.”

“이베이는 인터넷 초창기에 설립된 대기업들 가운데 하나이다. 그들은 일찌감치 수익성을 확보했고, 닷컴 시대의 거물로 성장했으며, 닷컴 버블의 붕괴를 거치면서 살아남았고, 지금도 여전히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기업들 가운데 하나로 군림하고 있다.”

“돌이켜 보자면 그곳은 인터넷의 역사에 있어서도 중요한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 오미디아르가 만든 이 사이트가 인터넷에 잠재되어 있었던 수익화 기법의 기본적인 요소들을 개척했던 것이다. 나중에 구글과 페이스북을 비롯한 기술 대기업들이 스스로를 ‘플랫폼화’ 함으로써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된 것도 이베이의 역할이 있었기 때문이다.”

“진짜 금맥은 인터넷 접속을 유료화하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에서의 활동을 수익화하는 것에 달려 있었다. 이것이 바로 오미디아르가 효율적으로 해냈던 일이다. 그는 온라인에 사람들이 물건을 사거나 팔고 싶어 하는 공간을 만들었고, 그 거래에서 수수료를 받았다.”

“ 이베이는 인터넷에서 막대한 돈을 벌기 위한 기본적인 청사진을 제시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