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일 경제
오늘 줌 할래?
화상 회의 소프트웨어 기업 줌(Zoom)이 5~7월 6억 6350만 달러(7851억 1955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기의 1억 4580만 달러(1725억 2514만 원)의 4배 이상으로 성장한 결과다. 연초 10억 달러(1조 1833억 원)에 못 미칠 것으로 전망했던 연간 매출은 23억 7000만 달러(2조 8044억 원)로 상향 조정했다.

핵심 요약: 코로나 사태 이후 줌은 기업 회의, 학교 수업은 물론 결혼식, 파티 등 일상 전반에 활용되면서 원격 영상 커뮤니케이션을 대표하는 서비스로 성장했다. 줌이라는 회사명이 온라인에서 영상으로 만나자는 신조어로 활용되고 있을 정도다.
유료 기사 전문은 프라임 멤버만 읽을 수 있습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지금 깊이 읽어야 할 다양한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동시에 지적이고 지속 가능한 저널리즘을 지지하는 방법입니다.

북저널리즘 프라임 멤버가 되시면:
  • 북저널리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매주 업데이트되는 새 콘텐츠를 만나 보세요. 오직 북저널리즘에서만 읽을 수 있습니다.
  • 뉴스, 오디오북, 스타트업 플레이북, 뉴룰스 등 프라임 전용 콘텐츠, 프라임 멤버의 지적 여정을 돕는 일대일 컨시어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온·오프라인으로 에디터와 저자, 다른 멤버들을 만나고 토론할 수 있습니다. 북저널리즘이 개최하는 여러 모임에 우선 초대 및 할인 혜택을 드립니다.

프라임 가입하기: 젊은 혁신가를 위한 콘텐츠 커뮤니티 가입하기
2020년 4월 17일 경제
당신의 회의를 중국에서 엿본다면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수혜 기업으로 꼽히는 미국의 화상 회의 스타트업 줌(Zoom)이 중국 서버 경유 문제로 위기를 맞고 있다. 중국으로 정보가 빠져나갈 가능성을 우려한 각국 정부는 줌 사용을 금지하기 시작했다.

핵심 요약: 줌은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이 확산하면서 급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1000만 명 수준이었던 일일 이용자 수는 3월 이후 2억 명으로 폭증했고, 주가는 70달러에서 159달러까지 치솟았다.
차이나 리스크: 줌은 중국 산둥성 출신의 에릭 위안이 2011년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회사다. 나스닥에 상장된 미국 기업이지만 중국 내 자회사에 700여 명의 개발자를 두고 있다.
  • 가장 큰 문제는 줌의 데이터가 중국 서버를 경유한다는 것이다. 캐나다 보안업체 시티즌랩은 지난 5일 북미 지역에서 실시한 화상 회의 데이터 전송 테스트를 통해 중국에 있는 참가자가 없는데도 데이터가 중국 서버로 전송된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 개인 정보가 보호되지 않는 중국으로 데이터가 전송되면, 중국 당국이 암호화된 회의 내용을 해독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 해킹 사고도 발생하고 있다. 화상 회의 주소를 해킹해 음란물 등을 게시하는 사고가 잇따르면서 ‘줌 폭탄(Zoom bombing)’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다.

줌 보이콧: 줌은 최대 100명과 비디오 화면을 공유하고 회의할 수 있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과 정부에서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보안 문제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 교육부는 온라인 개학에 활용할 서비스 중 하나로 줌을 꼽고 있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3월 30일~4월 5일 국내 스마트폰에 신규 설치된 화상 회의 앱의 60.95퍼센트가 줌이었다.
  • 미국 교육부와 국방부, 항공우주국, 대만 정부, 독일 외교부, 호주 국방부, 싱가포르 교육부, 뉴욕시 교육청 등 각국 정부 기관과 구글, 스탠다드차타드 등 기업들은 줌 사용을 금지하거나 제한하고 있다.

전망: 줌이 주춤하는 사이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구글의 미트(Meet) 등 글로벌 대기업의 서비스가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팀즈의 3월 사용 시간은 2월 대비 1000퍼센트 늘었다. 구글 미트에는 하루 200만 명이 신규 가입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신생 기업인 줌이 보안 문제를 단기간에 해결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