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하우스는 어떻게 ‘겟 아웃’을 만든 영화사의 흥행 전략

저자 허남웅
발행일 2018.09.12
리딩타임 20분
가격
디지털 콘텐츠 3,600원
키워드 #블룸하우스 #프로듀서 #브랜드전략 #영화제작 #비즈니스
주요 내용
설립 20년 만에 ‘호러 명가’로 부상한 중소 영화 제작사,
블룸하우스의 성공에는 몇 가지 법칙이 있다.


블룸하우스는 〈겟 아웃〉, 〈23 아이덴티티〉, 〈파라노말 액티비티〉 등 공포 영화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작품을 잇따라 내놓으며 신흥 호러 명가로 부상했다. 블룸하우스의 영화들은 흥행에 크게 성공하지 못해도 대부분 박스오피스 상위에 오르며 손익 분기점을 넘긴다. 작품 한 편에 회사의 성패가 달린 여느 영화 제작사와 달리, 블룸하우스가 제작한 영화들은 흥행 보증 수표로 인정받는다. 막대한 자본의 대형 제작사와 신생 미디어의 활약 속에서도 중소 제작사 블룸하우스가 흥행 가도를 달릴 수 있는 데에는 탁월한 브랜드 전략과 경영 원칙, CEO의 확고한 철학이 자리한다.

A4 12장 (200자 원고지 95매) 분량의 짧은 콘텐츠입니다
저자 소개
《씨네21》, 〈예스24〉 등의 매체에 영화 관련 글을 기고하며 영화 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교보문고 팟캐스트 〈낭만서점〉, MBC 라디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 등에 출연 중이다. 《21세기 청소년 인문학》, 《짧은 영화, 긴 이야기》 등의 공저자로 참여했다. 영화 영역에만 머물지 않고 문화 전반에 걸친 글쓰기와 말하기에 매진하고 있다.

키노트
이런 분들께 추천합니다
 
  • 블룸하우스의 영화들에 관심을 갖고 있다면
  • 마블 스튜디오, 넷플릭스 등 대형 미디어 기업 사이에서 독립 영화 제작사의 생존 방식이 궁금하다면
  • 블룸하우스 CEO의 비즈니스 철학을 알고 싶다면
  • 브랜드 전략을 고민하는 사업가, 불리한 조건에서 탁월한 성과를 내고 싶은 크리에이터라면

지금, 깊이 읽어야 할 이유

2017년 2월에 개봉한 영화 〈겟 아웃〉은 미국의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99퍼센트를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전 세계적으로 2억 5500만 달러의 수입을 거두었는데, 제작비 대비 40배 이상의 수익이었다. 2018년 〈트루스 오어 데어〉의 개봉 소식이 알려진 직후, 예고편 조회 수는 1000만 뷰를 상회했다. 공포 영화의 열성 팬들은 블룸하우스의 로고를 보는 것만으로도 높은 기대감을 갖는다. 저자는 웰메이드 공포 영화의 브랜드가 된 블룸하우스의 성공 법칙을 저예산 원칙 준수, 감독의 창작권 보장, 흥행이 검증된 공포물의 현대적 재해석 등으로 분석한다. 한정된 자원 안에서 최상의 결과를 끌어내는 블룸하우스의 전략을 통해 언더독의 생존법과 성공법을 살펴본다.

목차
 
  • 신흥 호러 명가, 블룸하우스
  • 블룸하우스 터치
  • 블룸하우스의 영화 제작 전략
  • 블룸하우스의 브레인, 제이슨 블룸
  • 블룸하우스의 브랜드 파워

에디터의 밑줄 

“영화가 본격적으로 시작하기도 전에 관객들은 이미 블룸하우스라는 브랜드에 몰입한다. 이는 블룸하우스의 인기가 단순히 스토리, 공포감을 조성하는 시각적 요소와 분위기만으로 설명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중소 제작사의 비즈니스 원칙, 목표 지향적인 CEO의 철학, 기존 관행과 문법을 따르지 않는 창조적인 시도가 수많은 열성 팬을 만들어 내고 있다.”

“블룸하우스는 하이 콘셉트, 즉 막대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영화를 기획한다. 여기서 일반적인 할리우드 영화와 다른 점은 블록버스터급이 아닌 저예산 영화를 제작해 수익을 낸다는 점이다.” 

“시리즈물의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장기적인 관점으로 콘텐츠를 기획하는 능력이 새로운 미디어 시대의 생존법이 되었다. 흥행 가능성이 있는 작품을 알아보고 시리즈로 이끌어 가는 안목을 갖춘 브레인, 프로듀서의 존재가 중요해졌다.”

“블룸의 목표는 공포 영화를 제작하는 것이 아니다. 공포 영화를 통해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고자 하는 그의 야망은 이제 공포 영화를 넘어, 다양한 매체와 장르로 향하고 있다.”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67 2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