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제국주의
11화

북저널리즘 인사이드; 변하지 않는 것에 집중하라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의 의미는 극단적으로 다양하다. 몰라도 그만인 신조어에 불과할 수도, 인생의 명운이 걸린 투자 대상일 수도, 새로운 미래를 여는 혁신적인 신기술일 수도 있다.

문제는 이렇게 다양한 의미와 기대 속에서 발생하는 오해와 혼란이다. 한국 정부는 비트코인을 규제해야 할 투기의 대상으로, 블록체인을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구분한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대표적인 디지털 자산을 제외하고, 블록체인 산업을 진흥하겠다는 역설은 도박과 혁신 사이를 오가는 다양한 해석에 기인하고 있다.

저자는 인류의 역사에서 도출한 불변의 가치들을 바탕으로 혼란에 빠진 개념을 정돈해 나간다. 패권을 장악하려는 제국의 움직임에 좌우되는 세계의 질서, 제국주의의 수단으로 활용되어 온 과학과 자본주의에서 출발해 신뢰를 바탕으로 한 가치의 저장이라는 화폐의 본질을 짚어 나가면서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이 새로운 제국의 지배 도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인터넷이 그랬듯, 블록체인도 탈중앙화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한 패권국 거대 기업들의 통치 수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렇게 되면, 21세기의 제국은 정보를 넘어 자본의 흐름을 감시하는 시스템을 장악할 것이다.

분명한 것은 이번에도 제국은 세계를 지배할 것이고, 우리는 그 세계에서 살아가게 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그렇다고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이 여는 미래가 우울한 디스토피아인 것만은 아니다. 저자는 비관도 낙관도 하지 않는다. 냉철하게 다가올 미래를 인식하고, 상상력을 발휘해 생존 방법을 모색하자고 말한다. 진정한 개인화와 분권의 시대는 오지 않겠지만, 정보와 자본의 식민지로 전락하지 않을 방법은 있다.

변화의 속도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자고 일어나면 등장하는 새로운 개념들은 이해할 새도 없이 우리의 삶에 뿌리내린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것들은 변하지 않았다. 거대 제국이 이끄는 세계, 제국에 복무하는 과학과 기술, 그리고 돈.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의 말처럼 변하지 않는 것에 집중하면 10년 후의 미래를 더 명확하게 그려 낼 수 있다. 역사를 바탕으로 한 현실 인식 위에서 상상력을 발휘하는 것이야말로 새로운 제국의 시대에 대비하는 창조적 파괴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

김하나 에디터
THREECHAIRS
PUBLISHING COMPANY
(주)스리체어스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43 8층
Business Registration No. : 101-86-90847
Mail Order Sales No. : 2014-서울종로-0959
대표 : 이연대
02)
396-6266